상단여백
HOME 정치 사회
잠수함 도입의혹 감사 만지작
한국 해군과 잠수함 건조계약을 맺은 독일 제조업체가 무기 중개상에게 건네준 수수료 일부가 부패행위에 쓰인데다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감사에 착수할 조짐이다.

감사원 국방감사단 관계자는 4일 “독일 잠수함 도입과 관련한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후 감사원에서도 사실관계에 대해 파악하고 있다”면서 “사실여부를 확인한 뒤 본격적인 감사에 들어갈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무기 중개상인 정모 씨가 독일 업체의 잠수함 엔진 공급을 중개하면서 방위산업 당국과 군에 로비를 했을 개연성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국내외 언론에 보도된 의혹의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하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군 관련 한 소식통은 “감사원 국방감사단 산하 방산비리 TF팀이 조사를 먼저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