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사회
현직 경찰서장, FTA 시위대에 폭행당해
현직 경찰서장이 집단 시위대에 둘러싸여 정복의 계급장이 뜯기는 등 마구잡이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또다시 빚어졌다.

26일 심야에 광화문 일대에서 벌어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비준안 무효요구 집회 과정에서 서울 종로경찰서장이 시위대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26일 종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30분께 박건찬 종로경찰서장이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시위대에 둘러싸여 정복 모자가 벗겨지고 얼굴부위를 수차례 주먹 등으로 맞았다.

일부는 박 서장 정복의 계급장을 뜯어냈으며, 이 과정에서 박 서장의 안경이 벗겨지는 불상사를 초래했다.

박 서장은 당시 시위대열 선두에 있던 야5당 대표와 면담하려고 다가가다 갑자기 몰려든 시위대에 휩쓸렸다.

사복경찰 여러 명이 박 서장을 둘러싸고 현장을 벗어나려 했으나, 일부 시위대가 손을 뻗어 박 서장에게 폭행을 가했다. 이후 박 서장은 사복경찰과 함께 동화면세점 옆 세종로파출소 교통정보센터로 한동안 몸을 피했다.

박 서장은 사건 직후 교통정보센터에서 기자들을 상대로 간담회를 갖고 "묵과할 수 없는 불법행위를 종결하려고 접근하다 폭행을 당해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면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사법절차에 따라 필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복을 입고 시위대 안으로 들어간 것에 대한 질문에는 "관할서장으로서 직분을 다하고자 한 일이자 정당한 경찰력 행사로서 제복을 입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이 같은 폭력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일부 시위대는 박 서장이 간담회를 열어 상황을 설명하는 도중에 교통정보센터 정문을 두드리며 겁쟁이, 매국노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사건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