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스포츠
홍명보호 3대0 완승, 7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 승전보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국민의 열망이 담긴 홍명보호가 기념비적인 7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쾌거를 이룩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22일(한국시각) 오만 무스카트에서 벌어진 2012년 런던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5차전 오만 원정경기에서 3대0으로 완승을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3승2패(승점 11)를 기록, 오만(2승1무2패·승점 7)과의 승점차를 4점으로 벌이며 남은 카타르와의 최종전(3월 14일) 결과에 상관없이 런던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완벽한 경기 내용과 결과를 얻었다. 축포는 전반 1분 만에 터졌다.

주인공은 홍명보호에서 첫 선을 보인 남태희(레퀴야)였다.
주심의 경기 시작 휘슬이 불린 뒤 수비진에서 올라온 긴 패스를 페널티박스 왼쪽에 있던 김현성이 헤딩으로 김민우에게 연결했다.

김민우가 주춤한 사이 상대 수비수가 볼을 걷어냈다. 그런데 이 볼이 남태희의 발 앞으로 이어졌다.
남태희는 주저없이 강력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남태희는 2009년 홍 감독이 20세 이하 청소년대표팀 감독을 맡았을 때 한 차례 발탁된 적이 있다.

이후에는 인연이 없었다. 올림픽호에서는 첫 인연이었다. 선발 출격으로 명예회복의 기회를 얻었다.

강한 압박과 승리에 대한 투지로 홈팀 오만에 전혀 밀리지 않던 한국은 후반 두 골을 몰아치며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추가골은 김현성(FC서울)의 머리에서 나왔다. 문전까지 이어진 박종우의 프리킥을 상대 골키퍼에 앞서 공중으로 껑충 뛰어 올라 헤딩으로 골네트를 갈랐다.

상승세를 탄 홍명보호는 내친김에 쐐기골까지 박았다.

후반 28분 상대 수비진을 한번에 허문 김보경의 킬패스를 받은 백성동이 오른발 슛으로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켜 자력 런던행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