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문화부,한국관광을 빛낸 10개의 별 선정

금강 소나무숲, 수원화성, 카라(KARA) 등 
12일 정동극장에서 ‘한국관광의 별’ 시상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협회중앙회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한국관광의 별 조직위원회’는 ‘2012 한국관광의 별’ 최종 수상자를 발표했다. 

수상은 △금강 소나무숲(생태관광자원 부문), △수원화성(문화관광자원 부문) △국내여행총정리(스마트정보 부문) △우리나라 어디까지 가봤니? 56(단행본 부문) △영주 선비촌(체험형숙박 부문) △정선 5일장(쇼핑 부문) △내일로 티켓(프런티어 부문) △대구근대골목(장애물없는 관광자원 부문) △포스코(휴가문화 우수기업 부문)를 비롯, 일본에서 한류 열풍을 일으키며 한국관광의 매력을 알려온 공로로 선정된 그룹 ‘카라’까지 총 10개 부문의 단체 및 개인이 하게 될 예정이다. 

   
<금강소나무 숲>

‘한국관광의 별’은 국내관광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제고하고 창의적인 발상으로 한국관광 발전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를 발굴하기 위해 2010년에 처음으로 제정되어 올해 3회를 맞이하게 되었는데, 구체적인 선정 절차는 다음과 같이 진행된다. 

1) 일반인 및 전문가 후보추천
2) 다수 추천 기준의 예비후보 선정(부문별 10배수 내외)
3) 범국민 참여 온라인투표
4) 다수 득표 기준의 최종후보 선정(부문별 3배수 내외)
5) 최종후보에 대한 심사위원 평가

최종 수상자는 온라인투표 결과 60% 및 심사위원 평가 40%를 반영하여 선정된다.

올해 국민 참여는 후보추천 건수 총 29,099건(전년 대비 182% 증가), 온라인투표 참여 건수 총 130,088건(전년대비 총 건수 15.3% 증가, 후보별 평균 득표수 62% 증가) 등으로 한국관광의 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영주 선비촌> 

‘2012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은 오는 12일 개최되며, 수상자에게는 문화부 장관명의 상패를 비롯 상금 500만 원이 수여된다.

특히 대표적인 역사문화 자원이자 최근 공연관광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정동극장’에서 열리는 이번 시상식에서는 수상자뿐만 아니라 참가자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두레소리 국악합창단 공연, 미소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된다.

문화부 관계자는 "한국관광의 별 선정, 시상을 통해 대한민국 구석구석의 매력적인 관광자원을 재확인함으로써 국내관광이 활성화되고, 나아가 관광 산업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또"이후 평가회 등을 거쳐 ‘한국관광의 별’ 시상제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영미 기자>


 

유영미 기자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