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포토뉴스
EU,2012 환경.에너지관련 기술 전시상담회 개최

12,13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 하모니볼룸

EU 18개국에서 에너지와 환경 및 수질, 폐기물관련 환경기업들이 전시상담회를 가져 국내 환경인들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

유럽연합(The European Union)은 12일부터 13일까지 한-EU기업간 비즈니스 협력 프로그램인 'EU게이트웨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2환경-에너지관련기술 전시상담회'를 개최했다.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 하모니볼룸에서 열리는 이틀간의 전시상담회에는 EU 18개국에서 유럽연합의 엄격한 기준 아래 선발된 37개 환경-에너지 관련, 강소기업이 참가해 한국 기업들과의 1:1 비즈니스 미팅을 갖게 된다.

   
 
분야별로 보면, 풍력을 이용한 재생 에너지 생산, 해류를 전기로 전환, 폐수 정화, 탄소배출량과 전력소비량을 감소시키는 IT기술 등 보다 특화된 기업들의 참여가 눈에 두드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전시상담회 참관 및 비즈니스 미팅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 및 개인은 EU 게이트웨이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www.eu-gateway.kr) 또는 모바일 홈페이지(m.eu-gateway.kr)를 통해 사전등록 후 무료 참관할 수 있다.

이뿐아니라, 홈페이지에 공고된 EU기업 정보를 확인 후 관심 있는 기업들과의 개별 비즈니스 미팅도 신청이 가능하다.

   
 
올해로 4년째 시행되는 EU 게이트웨이 프로그램은 한-EU 기업간의 무역 및 투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시행 중인 유럽연합국의 비즈니스 캠페인이다.

EU 게이트웨이 프로그램 사무국 김태성 사무국장은 ‘‘2012 환경·에너지 기술 관련 기술 전시상담회는 유럽의 친환경 기술 및 신제품 소개, 세계 환경 정책 변화에 따른 신규시장 개발 및 국제화의 기반을 마련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 사무국장은 이어 "이틀간의 실질적인 비즈니스와 기술 공유가 주목적이며, 유럽 기업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의 비즈니스 매칭율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EU기업들은 방한 기간 개별 비즈니스 미팅 진행은 물론 국내 에너지 환경 분야의 현장 견학 및 관련 분야의 세미나 등에도 참석하게 된다.

<EU 게이트웨이 프로그램(EU Gateway Programme)이란>

한-EU 기업간의 무역 및 투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유럽연합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시행 중인 비즈니스 캠페인.

27개 유럽연합 회원국에서 뛰어난 기술과 제품을 보유한 우수 기업을 엄선, 한국기업들과의 비즈니스 교류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이미 지난 1994년부터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한국에는 올 한해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에너지', '헬스케어.의료' 산업분야의 80개 이상의 유럽기업이 방한해 귀추가 주목된다.
<권병창 기자>



 

권병창 기자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병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