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냉면 콩국수 등에서 대장균 검출 

식약청, 지자체에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 의뢰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 6월 여름철 성수식품을 조리하여 판매하는 음식점 등 1,521개소에서 냉면 등 1,922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50건에서 대장균 등이 검출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이번 검사는 냉면 콩국수 603건, 김밥 초밥 908건, 도시락 95건, 빙수 샐러드 225건, 식용얼음 91건을 대상으로 대장균 및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냉면·콩국수 30건, 김밥·초밥 9건, 도시락 1건 등 40건에서 대장균이, 냉면·콩국수 2건, 김밥·초밥 8건 등 10건에서 식중독균(바실러스 세레우스,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그 외 빙수 샐러드 및 식용얼음은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청은 “위반업소에 대한 위생점검과 함께 수거,검사를 실시하는 등 여름철 성수식품에 대한 위생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인숙 기자>

 

정인숙 기자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