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러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에 중형 항공기 투입

러시아 블랃디보스토크 노선에 B777-200ER
러시아 동북아 외교 및 경제 요충지로 부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행 항공편이 더욱 넓고 편해집니다.”

대한항공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에 대형 항공기가 투입돼 러시아 행 승객들의 편의가 대폭 향상된다.

대한항공은 내달 1일부터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에 투입되던 159석 규모의 B737-900ER 항공기 대신 248석 규모의 B777-200ER 기종을 투입한다.

   
 
대한항공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은 매일 운항하며, 인천 출발편은 오전 9시5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2시30분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 도착할 수 있다.
복편은 오후 3시 45분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을 출발해 오후 4시 3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블라디보스토크는 러시아 동해 연안의 최대 항구도시이자 군항으로, 최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극동발전전략 2025’를 발표하면서 러시아의 극동 중시 전략과 맞물려 동북아 외교, 경제의 요충지로 부상하고 있는 곳.

오는 9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개최를 계기로 더욱 주목 받게 될 곳이기도 하다.

   
 
대한항공은 이와 같은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의 성장 가능성을 고려해 한층 더 편안함을 제공할 수 있는 최신 중대형 항공기종의 투입을 결정하게 됐다.

블라디보스토크 공항 신청사 오픈과 함께 기존의 제공하던 프레스티지, 이코노미클래스 서비스에 더해 퍼스트클래스 서비스도 새롭게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이를 계기로 향후 블라디보스토크를 거쳐 러시아의 다른 도시를 방문하거나 제3국에서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는 승객을 비롯한 신규 여객 수요 창출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유영미 기자/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