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한국 숙적 일본에 세기의 2:0 쾌승축구사상 첫 올림픽 메달 획득

한국이 숙적 일본과의 런던 올림픽축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전반 38분 박주영의 선제골에 이어 후반 11분 구자철의 추가골로 2대 0으로 세기의 승전보를 울렸다

   
 
8.15광복절을 나흘 앞둔 가운데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축구대표팀은 11일 오전(한국 시간) 영국 카디프의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 박주영(아스널)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연속골로 일본에 2-0 완승, 한국 축구사상 첫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한국 축구는 이로써 1948년 런던올림픽때 처음 본선에 진출한 이후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내는 금자탑을 세웠다.
한국의 첫 골은 전반 38분 ‘홍명보 함대’의 와일드카드 박주영의 발끝에서 터져나왔다.

   
 
'산소탱크' 박주영의 화려한 발재간이 돋보인 다이나믹한 첫 골이었다.
박주영은 미드필드 지역 중앙에서부터 페널티지역 오른쪽까지 돌파한 뒤 일본 수비수 3명을 제치고 오른발 슈팅, 일본의 골네트를 뒤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12분 ‘캡틴’ 구자철의 추가골로 쐐기를 박고 승리의 여신을 맞으며, 마침내 무실점으로 영원한 숙적 일본을 제압했다.
<스포츠팀/사진=mydaily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