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광산 막장 붕괴 50대 광부사망14일 태백시 화전동 태백광업소

태백 광산의 막장에서 원인모를 붕괴사고가 발생해 작업하던 광부 1명이 숨졌다.

14일 오전 5시20분께 강원 태백시 화전동 태백광업소 갱구로부터 3천500여m 막장에서 일하던 김 모(53)씨가 3t 가량의 석톤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숨진 김 씨는 채탄작업 전 갱도에 타주(버팀 기둥)를 세우는 작업을 하다 그만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지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사건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