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양평 두물지구 국책사업 청신호

   
양평군 양서면의 두물머리가 천주교의 이용훈주교 중재로 극적인 합의점을 도출하는데 뜻을 같이하고 손을 맞잡았다.
천주교 중재로 (가칭)생태학습장 조성키로 합의
두물지구 내 비닐하우스 등 지장물은 즉시 철거

4대강 국책사업의 막바지 '보루'로 일컫는 양평군 두물머리가 환경친화적인 생태학습장으로 탈바꿈된다.

15일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에 따르면, 14일 천주교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의 중재로 두물지구를 (가칭)생태학습장으로 조성키로 합의한데 이어 현지 농민들은 즉시 두물지구 내 지장물을 철거키로 했다.

이용훈 주교는 두물지구를 영국의 라이톤 정원, 호주의 세레스 환경공원과 같이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조성할 것을 중재안으로 제안했다.

   
  사진은 블로그 발췌
이에 대해 지난 6일 정부, 천주교, 농민측이 모여 1차 협의했으며, 의견 조율을 거쳐 14일 오후 3시 농민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이용훈주교와 심명필 4대강추진본부장이 최종 합의를 마쳤다.

두물지구 생태학습장은 정부, 지자체, 천주교, 농민 측에서 추천한 인사로 구성된 협의기구에서 논의해 추진키로 했다.

   
 
주변의 수려한 세미원과 석창원, 물레길과 어울려 자연 생태를 경험하고 청정지류 팔당호 경관을 즐길 수 있는 명소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정인숙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