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김승연한화그룹 회장 법정구속

풍운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또다시 구속되는 불운을 맞게됐다.

16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2부(재판장 서경환 부장판사)는 회사에 수천억원의 손실을 입힌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승연(60) 한화그룹 회장에게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징역 4년과 벌금 51억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김 회장은 앞서 차명계좌와 차명소유회사 등을 통해 계열사와 소액주주, 채권자 등에게 모두 4,800억여원의 손실을 입힌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법조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