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포토뉴스
이 대통령, 구미 국가5공단 현장방문남유진구미시장,해평지역 조속한 보상 건의

이 대통령,"젊은 도시로 성공 가능성 높아"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오전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제131차 비상경제 대책회의'를 주재한 후 4공단 내 해마루공원에서 김건호한국수자원공사 사장으로부터 구미 5공단 추진상황을 보고 받았다.

이 대통령은 이날 “과거 구미산업단지가 경제발전의 선도적 역할을 했듯이 경북도와 구미시 등이 구미 국가5공단에 적극적인 외국인 투자기업 유치 등을 통해 경제위기 극복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남유진 구미시장, 김태환-심학봉 국회의원, 김건호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지역 상공인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남유진 구미시장은 KTX 김천구미역에서 이 대통령을 영접한 후 버스에 동승해 구미 지역현황을 두루 보고<사진>했다.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 도착해 회의장으로 이동하면서 남 시장은 이 대통령에게 “2008년 3월17일 여기를 방문한 후 4년 152일만에 다시 방문하게 된다.”고 말하자, 이 대통령은 “5공단 기공식에 참석해 달라는 남 시장의 끈질긴 요청에 의해 방문하게 됐다. 5공단 조성이 잘 진행되고 있느냐”고 물었다.

남 시장은 “국가공단 조성에는 통상 4~5년이 걸렸으나 대통령의 결단으로 특별법이 제정되고 신청 후 6개월만에 승인이 돼 빠른 조성에 감사드리며, 같은 건물(구미전자정보기술원) 같은 자리에 두 번씩 방문하기 어려운데 이번 방문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해마루공원에서 구미 5공단 추진상황 보고가 있은 후 남 시장은 이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지정된 구미 국가5공단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해평지역에 대한 조속한 보상을 건의했다.

이어 오찬장에서는 2006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돼 장기간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겪고 있는 구미 디지털산업지구(경제자유구역) 편입지역 주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조속히 실시계획을 수립하고 보상절차를 이행해 줄 것을 보고했다.

또한, 남 시장은 지난 12일부터 구미 관내 낙동강에서 열린 수상스포츠대회(조정, 카누, 용선대회)관련 사진첩을 이 대통령에게 선물로 전하면서 "4대강 살리기 사업의 가장 큰 혜택을 받은 도시가 구미인 만큼 향후 구미를 수상 레저스포츠 즉 마리나, 오토캠핑, 피크닉, 수변생태공원, 강수욕장, 수상비행장, 친환경 골프장의 메카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구미시는 젊은 도시인 만큼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다. 적극 추진해 보라”고 격려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2008년 취임 직후 구미시를 방문한 이래 2009년 9월 새마을박람회, 2011년 8월 구미보․도레이첨단소재 방문, 그리고 이번 방문으로 임기중 4번째로 방문해 구미시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시사했다.
<구미=이정수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