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일본 석탄폐기물 버젓이 국내 반입

환경부에 27만여t 미신고 드러나
원주지방환경청과 동해세관 분석

유독성이 강한 일본의 석탄폐기물이 여전히 국내 반입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23일 환경부 산하 원주지방환경청과 관세청 동해세관 등에 따르면, 지난 7월말까지 무려 219회에 걸쳐 총 61만3,259t이 수입됐지만 원주지방환경청에는 6월까지 모두 60회에 걸쳐 24만2,772t만이 신고된 것으로 집계됐다.

문제의 석탄폐기물은 중금속 방사능, 라돈(Rn)검사시 수입 전량이 아닌 분기에 한번씩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요오드(I)와 세슘(Cs)이 포함된 방사능 검사는 지난 4월께 단 한차례만이 실시됐다.

현지 일본에서 반입된 석탄폐기물은 제대로 관리조차 못한 채 강원도에서 시멘트와 콘크리트로 둔갑돼 버젓이 유통되고 있다.

이는 일본에서 전력생산 후 남은 오염물질로 정작 관련기관은 석탄폐기물의 원산지는 물론 정확한 수입량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더욱이 일본산 석탄폐기물 수입으로 정작 국내 화력발전소의 석탄폐기물은 300여만t 가량이 적치중인 상황이다.

향후 3회에 걸쳐 일본산 석탄폐기물의 수입 실태와 출처를 추적하고, 국내산 석탄재의 재활용 가능성이 논의된다.

올해 일본에서 발생한 석탄폐기물은 61만t 이상이 수입됐지만 환경부는 이 가운데 최소 27만 여t 가량에 대해선 수입여부도 모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동해세관이 밝힌 자료에는 올들어 지난 7월31일까지 동해항을 통해 일본산 석탄재(Coal ash)의 61만3,259t이 총 219회에 걸쳐 수입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일본 전역의 화력발전소에서 석탄을 연소한 후 발생한 재를 집진기에서 포집한 오염물질로 환경보건 측면에 적신호를 던져주고 있다.

일본산 석탄재는 산업폐기물로 분류돼 반드시 환경부에 수입신고를 거쳐야 하며, 중금속이 함유돼 있어 엄격한 감시와 규제가 뒤따른다.

   
   <사진=블로그 발췌>
올해 6월까지 원주환경청에 신고된 일본산 석탄재는 24만2,772t, 수입 횟수도 60회로 통관을 마친 양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분량이다.

원주환경청은 지난달의 수입 분량을 미처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매달 평균 36회에 걸쳐 10만여t 가량이 수입된 것을 추산하면 최소 27만여t 가량이 시선밖으로 밀려난 셈이다.

석탄재는 미세한 분말로 이뤄져 인장력과 접착력이 강하며, 레미콘에 혼합하면 콘크리트 강도가 일반 콘크리트에 비해 무려 10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자국에서 발생한 석탄폐기물 처리에 골머리를 앓던 일본의 화력발전소들이 t당 5만원 이상의 처리비를 수입 업체에 주면서 국내 시멘트 업체 등이 이를 수거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일본산 석탄재는 수입 전량이 아닌 분기에 한 번씩 중금속 검사와 방사능 라돈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매년 미량의 중금속이 검출되고 있다.

또 요오드와 세슘 등을 포함한 방사능 검사는 지난 4월에서야 처음으로 한 차례 실시됐고 자연상태 수준의 요오드가 검출된 바 있다.

이와관련, 원주지방환경청 관계자는 “연말로 접어들면 전체 수입량을 보고하다 보니 현수입량은 업체에서 급히 받은 자료라 실제 수입량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006년 12월, 국내 S양회 등 7개 시멘트 업체를 압수수색후 분석한 결과, 일본 석탄재는 유독성 지정폐기물보다 많은 발암물질 6가 크롬(Cr6+)이 검출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특별취재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2012-08-24 16:54:07

    국내 석탄재는 매립되고 있고 매립지 조성비용등 추가로 부담하고 국토의 비효율적인 이용되고 있는데 매년 일본 석탄재가 수입되어 처리되고 있다니 국민모두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원주지방환경청의 수입물량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만이 문제가 아닌것 같습니다.   삭제

    • 홍 길동 2012-08-23 11:10:31

      환경부와 시멘트각사가 자율협약체결시 석탄회 수입수량을 순차적으로 줄여가며 최종적으로 국내 석탄재를 처리하는 방향으로 조정했다고 국정감사시 보도가 있었던 것 같은데.. 오히려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 같군요.독도문제로 한일관계가 여러면에서 경색되고 있는데.. 폐기물은 일본을 위해 잘 처리해주고 있다는 부분이 화가나네요.국내의 석탄재 처리문제도 심각한 가운데 일본산 폐기물을 수입까지 하며서 처리한다는 것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