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구미경찰서, 전국무대 아파트 털이범 '쇠고랑'

모두 75회 걸쳐 2억2천만원 상당 절취

전국의 고급 아파트를 타깃으로 2억2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상습적으로 훔쳐온 일당이 경찰에 일망타진 됐다.

구미경찰서(서장 이현희)는 6일 전국 일원의 고급 아파트를 골라 현관문을 부수고 침입해 현금, 귀금속 등을 절취한 김 모(42)씨 등 3명을 검거해 2명을 구속하고, 1명은 불구속(별건 절도로 구속)했다.

김 씨 등은 지난 5월21일부터 8월 27일까지 총 75회에 걸쳐 구미 경주 인천 부천 시흥 일산 이천 대전 울산지역에 있는 고급 아파트를 골라 미리 초인종을 눌러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하는 수법으로 범행을 일삼았다.
 
이들은 또, 미리 준비한 빠루로 현관문을 부수고 침입해 현금과 귀금속 등 2억2,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혐의다.
 
김 씨 등은 범행으로 얻은 수익금은 대부분 강원랜드에 드나들며 도박으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교도소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로 인천 지역에 원룸을 얻어 놓고 렌트카를 빌려 전국을 돌아다니며 고속도로 주변 고급 아파트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질러 왔다.

경찰은 8월20일 구미 관내 아파트 절도사건이 연속으로 발생해 수사 전담팀을 긴급 편성한 후, 사건 발생지 주변 및 예상 이동 경로상 CCTV 자료를 정밀 분석하는 등 수사력을 집중, 검거하기에 이르렀다.

경찰은 특히 용의 차량을 특정하고, 차량을 추적하던 중 대구 관내 아파트에서 추가 범행을 물색하던 피의자 2명을 사건발생 7일만인 8월 27일 검거했다.
 
경찰은 이날 검거현장에서 절취한 귀금속 일부와 범행도구인 빠루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추가 범행 및 장물 판매처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절도범 등 서민생활 침해사범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범죄 예방 및 검거를 위해 형사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단지의 CCTV 등 경비시스템이 잘 설치된 아파트라도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다"면서 "귀중품 등은 안전한 곳에 보관하고, 문 단속을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구미=이현주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