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북한군 하전사 DMZ로 귀순...2명은 사살돼

북한군 소-분대장 사살후 군사분계선 넘어

북한군 하전사 1명이 6일 낮 12시10분께 경의선 남북관리구역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국군 경비초소로 귀순했다.

이날 합동참보본부는 “최전방 초소에서 근무 중이던 우리 군이 같은 시간대에 군사분계선 일대의 총성을 감지한후 북한군 1명의 귀순의사를 확인한 즉시 안전하게 탈출을 유도 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합참 관계자는 “귀순자의 진술에 따르면 그는 북한군 경비초소에서 경비근무 중 소속 소대장과 분대장을 사살하고 탈출했다”고 말했다.

현재 귀순 병사의 신병을 안전한 곳에서 보호 중이며, 관련기관에서 합동심문 중인 것으로 합참은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해당 지역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위기관리기구를 가동하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붕우 합참 공보실장은 "초소에서 근무 중이던 우리 경비병이 이 일대에서 총성을 들었고, 곧이어 귀순 의사를 확인한 뒤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권병창 기자/사진=Daum 블로그 캡처>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