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진선미의원,"DMZ 평화누리길 안전사고" 우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최북단 접경지역의 DMZ 산책로인 평화누리길 자전거도로가 번거로운 출입절차, 자연환경 훼손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의 진선미(비례대표) 의원이 행정안전부에서 건네받은 국감자료를 살펴보면, 행안부는 지난 2010년 접경지역 13곳에 401억 원을 들여 평화누리길을 조성한데 이어 오는 2020년까지 1,500억 원을 추가투입할 계획이다.

   
 
그러나 진 의원은 "완공된 파주 화천 양구 등 3곳을 직접 방문한 결과, 번거로운 출입절차 때문에 자전거 이용자들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는데다 안전사고와 환경파괴 우려가 높다"고 주장했다. 

진 의원은 "현지 시내와 동떨어져 지역경제에도 별다른 도움이 안 되는 곳에 자전거도로가 조성된 것은 사업시작 전 수요예측과 환경영향 평가가 제대로 수렴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국감팀/사진=진선미의원실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