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포토뉴스
유엔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 쾌거

   
 
글로벌 기후변화 재정 금융 중심지 도약

한국이 환경분야의 세계은행으로 불리는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에 성공한 가운데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에 리더쉽을 발휘하게 됐다.

환경부를 비롯한 인천광역시, 기획재정부, 외교통상부 대표단은 20일 오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녹색기후기금(GCF) 2차 이사회 직후 GCF 사무국 유치지로 인천 송도를 최종 낙점했다.

이에 따라 지구상의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저탄소 녹색성장을 주도하는 세계의 환경중심도시로 성장할 초석을 다졌다.

   
 
'GCF'는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유엔 산하 국제금융기구로, 향후 기후변화 분야에서 개도국을 지원하는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GCF'는 기후변화 장기재원 중 상당부분의 조달과 집행을 담당하게 된다.
장기재원은 공공-민간재원 등을 통해 재원을 늘려 나가 2020년부터는 매년 1,000억 달러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즉, GCF 사무국이 유치되면 대한민국의 국격이 높아지고 우리나라가 글로벌 기후변화 재정, 금융의 중심지로 도약할 전초기지를 다지게 된 셈이다.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지원하는 환경부문의 ‘세계은행’의 중심지로 자리매김 하게 된다.

또한, 기금 규모는 2020년까지 1,000억 달러 (이후 연간 1,000억 달러 조성)로 활동 범위나 기금 규모면에서도 향후 환경분야의 세계은행과 같은 기구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IMF·WB 규모)된다.

   
 
고급 일자리 창출과 국제회의 개최 등으로 GCF 사무국 주재원 500명 상주시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약 3,800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 인천개발연구원(IDI)은 지역경제에 연간 약 1,900억 원의 파급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유치국의 경우 인천 송도에서 열리고 있는 2차 이사회에서 결정된 바, 오는 12월 초 열리는 카타르 총회에서 최종 인준된다.
<유영미 기자/사진=청와대(공공누리)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