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후변화, 북극의 '미세먼지' 주요인"국종성KIOST박사 연구팀 공동연구 분석

   
 
극지기후 엘니뇨 분석통한 이상기후 규명

수은주가 연일 곤두박질치는 영하의 혹한 등 기상이변이 지속되는 가운데 지구의 급격한 기후변화는 북극의 미세먼지와 중태평양 엘니뇨의 영향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는 이상기후 현상에 따른 겨울철 한파로 급격한 기후변화의 원인 및 과정을 분석한 논문 2편이 국내.외 과학자들의 공동연구로 발표, 이같이 밝혀졌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국종성박사
7일 한국해양과학기술원(www.kiost.ac,원장 강정극)의 국종성<사진>박사 연구팀은 서울대 및 미국 NASA, 일본 동경대 등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빙하기 극지역의 기후변화 원인과 새로운 타입의 엘니뇨 발생 원인을 규명해, 네이처 자매지인 ‘네이처 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와 '네이처 지구과학(Nature Geoscience)'에 각각 발표했다.

두 연구결과는 지구온난화와 이상기온 등 지구기후환경 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해수면 온도 및 해류의 흐름, 극지역 기후의 변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는 데에서 의의가 크다.

우선 해양과기원 파브리스 램버트(Fabrice Lambert) 박사와 국종성 박사 연구팀, 서울대 박록진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저술해 ‘네이처 기후변화'에 발표한 '급격한 극지역 온도변화에 있어 미네날-먼지 에어로졸의 역할(The role of mineral-dust aerosols in polar temperature amplification)'은 극지방의 기후변화에 있어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하고 있다.

연구팀은 빙하 코어 및 퇴적물 코어 자료를 이용해, 빙하기 때 에어로솔의 급격한 증가가 극지역 온도 하강을 유도했음을 발견했다.

빙하기와 간빙기 사이에 극지역에서 발생한 급격한 온도 변화가 대기 중 에어로솔의 양의 변화와 비례한 것을 규명했다.
즉, 에어로솔이 태양복사 에너지를 차단해 극지기후에 큰 영향을 끼쳤음을 밝혀낸 것이다.

국종성 박사는 “지구기후환경 변화에는 극지역 기후가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데, 극지역의 기후변화로 인한 북극 지역 온난화 및 해빙 감소는 최근 극심한 겨울철 한파와 깊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국 박사는“그동안 극지역의 급격한 기후변화는 해빙-알베도 메커니즘 등 많은 연구에도 충분히 설명되지 못했지만, ‘에어로솔’을 통한 새로운 접근은 향후 기후변화 예측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빙은 알베도가 너무 커서 태양에너지의 대부분을 반사시킨다.
지구 온난화에 의해 해빙이 감소하면, 지표면의 알베도가 감소해 태양에너지를 더욱 많이 흡수하게 된다.
이는 지면의 온도 상승을 유도하고, 추가적인 해빙 감소, 알베도 감소를 유도해 극지역의 온난화를 가속시키게 된다.

한편, 국 박사팀과 미국 NASA의 함유근 박사, 그리고 하와이대의 페이페이 진(Fei-Fei Jin) 박사가 공동으로 저술해 같은 날 네이처 지구과학에 게재한 논문도 관심을 끈다.

'엘니뇨 발생에 대한 열대 북대서양 해수면 온도의 역할(Sea surface temperature in the north tropical Atlantic as a trigger for El Nino/Southern Oscillation events)'이란 이름으로 발표된 논문은 중태평양 엘니뇨의 발생이 열대 대서양의 해수면 온도와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규명, 이에 대한 메커니즘을 제안하고 있다.

지난 2009년 해양과기원에서 같은 연구팀이 이와 같은 중태평양 엘니뇨가 지구 온난화와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 것을 세계 최초로 밝혀내 네이처지에 관련 논문을 게재한 바 있다.

   
 
연구팀은 열대 태평양의 해수면 온도와 강수, 바람장의 변화도 분석을 바탕으로 봄철 열대 대서양 온도의 하강이 서태평양의 바람장 변화를 유도해 그해 겨울 중태평양 엘니뇨를 발달시킨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전지구 기후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중태평양 엘니뇨 예측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종성 박사는 “각각 ‘동태평양’, ‘중태평양’으로 발생지역이 구분되는 두 가지 엘니뇨는 한반도 날씨에도 가장 밀접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기후현상 중 하나”라고 말했다.

국 박사는 “이번에 밝혀낸 중태평양 엘니뇨와 열대 대서양의 해수면 온도의 상관관계를 활용하면, 봄철의 대서양 온도 변화를 바탕으로 같은 해 겨울철 한반도 기후변화를 예측할 수 있게 될 것” 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해양과기원의 기본 연구사업과 한국연구재단 R&D 사업의 지원에 의해 이뤄졌다. <권병창 기자/사진=박상선 매일경제 사진부장>

<프로필>

<Personal>
이름/국종성 (KUG, JONG SEONG )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선임연구원
주소/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햇빛마을 24단지 2415동 104호
Homepage: http://plaza4.snu.ac.kr/~jskug1

<학력>
Ph-D., 2003년 8월: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M. S., 2000년 2월: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B. S. 1998년 2월: 서울대학교 대기과학과

<주요 경력>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선임연구원. 2009-현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선도연구원 2011-현재
과학기술연합대학교 부교수. 2010-현재. 
미국 하와이대학 연구원, 2007-2009
일본 동경대 CCSR 방문 교수, 2007
서울대학교 기후환경시스템 연구센터 연구원, 2003-2007

<대외 연구 활동>
기상청 장기예보회의 자문단, 2010-현재.
Member of East Asia Climate (EAC), 2005-현재

<수상>
2012년 추계 기후변화학회 최우수논문발표상
2011년 한국해양연구원 우수논문상
2010년 한국해양연구원 우수논문상
2010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표창
2010년 한국해양학회 우수논문상
2010년 한국기상학회 젊은 대기과학자상
2009년 한국해양학회 우수논문상 외 다수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