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이 대통령,"재임 5년의 功過, 역사에 맡길 터"

   
이명박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퇴임연설하고 있다.
   
 
"세계 중심국가로 계속 전진"퇴임연설
무흠결 정부바랐지만 국민심려 송구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이제 저는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간다"고 전제한 뒤 "이 정부 5년의 공과(功過)에 대한 평가는 모두 역사에 맡기고자 한다"며 퇴임 연설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리나라는 더 이상 변방의 작은 나라가 아닌 세계의 중심국가가 됐으며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대통령으로서 의무는 끝나도 국민행복을 위한 저의 명예로운 의무는 계속될 것"이라며 "자랑스러운 국민으로서 사랑하는 조국을 위해 작은 일이라도 봉사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기꺼이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도덕적 흠결(欠缺)없는 정부를 간절히 바랐지만, 제 주변의 일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서는 다시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친인척 및 측근의 비리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천안함 폭침 사건을 거론한 뒤 "가슴 깊이 안고 가야 할 아픔도 있었다"면서 "언젠가 통일이 되는 바로 그날, 저는 병사들의 이름을 다시 한번 한 사람, 한 사람 부르고자 한다"고 피력했다.

   
 
이 대통령은 향후 계획과 관련, "퇴임 후 꽃피는 계절이 오면 4대강변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우리 강산을 한번 둘러보고 싶다"면서 '4대강 살리기 사업'에 대한 자긍심을 드러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위대한 국민과 더불어 즐거워하고, 함께 아파하고, 함께 일할 수 있었던 지난 5년은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이기도 했지만, 동시에 가장 보람되고 영광된 시기였다"고 술회했다.
<권병창 기자/사진=청와대(공공누리)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