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중부전선 철책 절단보도 '해프닝'

합동참모본부, 자연노후로 고리풀려

중부전선 철책이 뚫렸다는 언론의 오보로 군 당국이 한때 긴장하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국내 일부 언론은 5일 오후 중부전선의 철책 1m 가량이 절단돼 군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고 잇따라 보도했다.

이와관련,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군사분계선(MDL)의 3중 철책 중 남쪽철책 위쪽의 윤형 철조망을 묶는 고리가 풀려 전문팀이 출동해 점검했으나, 자연노후 현상으로 결론이 났다"며 "해당 철책에 북한군의 침투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로 인해 전방지역의 경계가 강화된후 긴급 검문검색에 들어갔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사건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