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가수 전영록 "대장-직장암 동시 투병" 고백

   
 <사진=스타뉴스 제공>
가수 전영록이 대장암과 작장암에 걸려 투병 중인 사실을 종편에서 고백한다.

전영록은 최근 녹화가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속사정'에 출연해 암 투병 사실을 털어놓는다.
전영록은 이날 녹화에서 "3년 전 대장암과 직장암이 동시에 발견됐다"고 발병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이홍렬의 위로와 응원 덕에 난치 암을 극복할 수 있었다"며 이날 함께 출연한 중학 동창이자, 절친인 이홍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홍렬은 암 판정에도 불구하고 흡연을 계속해 온 전영록에게 "금연을 하지 않으면 차라리 내가 흡연자가 되겠다"는 충격 요법을 밝혀 전영록의 금연을 성공시켰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녹화 방송은 19일 오후 11시10분에 방영된다.
<차균회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