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정부,사이버 위기 '주의' 경보 발령

   
<사진=청와대(공공누리)제공>
청와대,전산시스템 장애 발생관련 브리핑

정부는 KBS, MBC, YTN, 신한은행 등 방송사와 금융사의 정보전산망 마비와 관련, 긴급 사이버 위기 '주의' 경보를 발령했다.

사이버 위기'경보' 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세분된다.
주의 경보가 발령되면 모니터링 인력이 3배 이상 늘어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정부는 방통위, 행정안전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 10개 부처 담당관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위기 평가회의를 열었다"며 "오후 3시부로 사이버 위기 '주의' 경보를 발령하고 원인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정부합동조사팀이 구성돼 현장조사를 하고 대응한다.

방통위는 전산망 마비 원인에 대해 "디도스 공격과 북한의 소행은 아니고, 해킹에 의한 악성코드 유포에 따른 전산망 장애로 보고 있다"고 알렸다.

한편 방통위는 오후 2시25분께 해당 기관의 전산망 마비 신고를 접수, 현장에 대응팀을 파견했다.

산하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2시29분께 국가사이버안전센터(NCSC),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 등 관계 기관과 대응책 등을 협의했다.

3시께 인터넷서비스제공사업자(ISP), 백신사, 이통사 등에 상황을 알렸다.
3시10분께 KBS, YTN, 농협, 신한은행에 경찰청과 KISA 직원을 현장에 파견해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와관련, 청와대는 앞서 전산시스템 장애발생과 관련, 긴급 브리핑을 발표했다.

첫째는 이날 오후 2시40분 상황이 발생했다며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내정자가 즉시 상황을 파악한후 2시50분에 박근혜 대통령께 첫 보고를 했다.

박 대통령은 “우선 조속히 복구부터 하라. 그리고, 원인파악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파악해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둘째는 현재 범정부 차원의 민관군 합동대응팀인 '사이버위기대책본부'를 구성해 상황에 대해 실시간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 외 청와대 내에서도 국가안보실과 관련수석실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 모여 현황에 대해 실시간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맹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