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포토뉴스
동토의 땅,DMZ 북녘 '오성산' 초하의 계절

   
<승리전망대에서 바라보이는 북한 최적의 요새인 해발 1,062m '오성산'>
   
 <승리전망대의 정북향으로 한눈에 들어오는 북녘의 산하>
동토의 땅, DMZ 북녘 해발 1,062m 오성산<사진>에 연두빛 초하의 계절이 무르익어 가고 있다.

27,28일 '강원도 DMZ평화지역 지질공원 팸투어'를 강원도 DMZ지질공원 조성사업단 기획, DMZ관광(주.대표 장승재) 주관, 화천군과 육군 보병3사단, 육군 보병7사단 후원으로 값진 평화안보 체험행사가 펼쳐졌다.

본지를 비롯한 국내 언론계와 사회단체 및 초청인사들은 생태계의 보고, DMZ지질공원-지오사이트(Geosite) 둘러보기를 골자로 민통선 주요 전적지를 둘러보았다.

27일 첫날 답사한 평화 루트는 철원지역의 안보관광 허브 '고석정'에 이어 긴장감속에 육군 제15사단 예하 '승리전망대', 제3사단 관할의 '금강산 가는 철길' 등 DMZ 관광문화의 신기원을 창출할 전적지 명소를 견학했다.

   
 <의적 임꺽정이 관군에 쫓겨 보루를 삼았던 고석정>

   
<금강산으로 향하던 끊어진 철교는 60여년 남짓 침묵만흐른 채 역사의 현장을 지키고 있다.
이곳에서 금강산과는 불과 90여 km에 불과하다.>
 
철원군의 철의 삼각지 문화해설 담당자 안흥희 씨의 브리핑으로 소개된 해발 459m의 '승리전망대'에서는 사뭇 4월의 초여름 중부전선은 전운마저 감돌았다.

한반도의 동-서를 가로지른 155마일 중부전선에서 내려다 본 동토의 땅, 북녁하늘 아래는 여전히 긴장된 전운과 평화 무드가 교차로 무르익어가고 있다.

철원군 김화읍 도창리와 갈말읍 정연리를 잇는 금강산 전기철도 교량은 지난 1926년 철원역에서 종착역인 내금강까지 총 연장 116.6km로 당시 1일 8회를 운행했다.

내금강까지 4시간30분이 소요됐으며, 요금은 그 당시 쌀 한가마 값인 7원56전으로 1936년 이용객은 연간 15만4,000여 명이 오간 것으로 기록된다.

   
 
<팸투어 기자단과 사회단체 및 초청인사들이 끊어진 금강산 철교를 뒤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다만, 발아래 시선 안으로 들어온 북방한계선과 북한지역은 투박한 산허리를 개간해 자급자족을 위한 옥수수밭과 감자 경작지 등 집단농장이 고스란히 시야에 들어왔다.

손저으면 맞닿을 듯한 수심 2~6m, 폭 60여 m의 화강(남대천)과 지근거리 북쪽 아침리 마을은 360여 가구에 1,000여 명이 살아가는 것으로 알려지지만, 열악한 북 주민의 삶이 앵글에 포착됐다.

설치된 망원경으로 보이는 아침리 마을은 전장의 포연처럼 뿌옇게 눈에 들어오며, 황토색 황무지는 하얀 철책과 대비를 이루며 반세기 넘는 격차 또한 여실히 드러났다.

   
 
육군 15사단은 특히 지난 2010년 10월29일 오후 5시25분38초께 맞은편의 북한군 25사단 적 GP에서 아군 15사단 GP로 총격도발 당시 45초만에 즉각 대응사격을 실시해 적의 도발의지를 초전에 분쇄<그림>하고 인명과 장비피해 없이 승리로 작전을 종결하는 수훈을 세우기도 했다.

   
 
<먼발치로 바라보이는 왼쪽은 15사단 GP이며, 가운데 봉우리는 최근접 거리의 북한군 GP로 긴장감이 감돈다.>

   
<화천군 구운리 소재 해발 688.9m 비래바위의 원경>
뒤이어 화천군으로 이동하기전 환경부 역점사업으로 추진될 '철원 생창리생태관광단지' 조성지를 찾아 이모저모를 살펴본 데다 선경을 뽐내는 구운리 소재 해발 688.9m의 비래바위를 둘러보았다.

비래암은 병풍처럼 깎아지른 바위로 산중에 우뚝 솟아 있어 금강산에서 바위가 날아와 이곳에 앉았다는 전설을 간직한 곳이다.

신선들이 내려와 노닐던 곳이란 전설속에 연못같이 패인 비래암 한켠은 맑은 물이 괴어 아름다운 선녀들이 목욕을 즐긴 것으로 구전된다.
<승리전망대=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