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공사 32기, 남아공 참전조종사 손녀지원 진중화제

장학금 지원한 한국공군 장교들에 감사편지
할아버지 조 주베르 6․25 전쟁중 175회 출격


이역만리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여대생이 그동안 장학금을 지원해 준 한국 공군사관학교 32기 동기생회에 감사의 편지를 보내와 진중의 화제다. 
닷새 앞으로 다가온 6.25사변을 기념해 알려진 화제의 주인공은 다름아닌 레베카 주베르(Rebekah Joubert,여,19.사진).

   
레베카 주베르<사진=공군 제공>
그녀는 2012년 프레토리아시의 프레토리아 여고(Pretoria High School for Girls)를 졸업하고, 지금은 프레토리아대학(University of Pretoria)에 진학해 교육학을 전공하고 있다.

레베카와 공군사관학교 32기 동기생회의 인연은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인 201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공사 32기 동기생회는 공군사관학교 입학 3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기 위한 의미있는 일을 찾고 있었다.

마침 그 때가 6․25 전쟁 발발 60주년이어서 6․25 참전국에 감사의 뜻을 전하는 방안을 찾게 됐던 것.
6․25 전쟁 당시 공군부대를 파병했던 남아공 참전용사의 후손에게 장학금을 주기로 동기생들의 의견이 모아졌다.

동기생회는 남아공 한국전참전용사회의 추천을 받아 6․25 전쟁 참전조종사의 손녀인 레베카 주베르와 극적으로 연결될 수 있었다.

그녀의 할아버지 조 주베르(Joe Jubert, 87)는 6․25 전쟁에서 무려 175회의 출격을 기록한 베테랑 조종사로 전해진다.

이어 2010년 9월17일, 공사 32기를 대표해 이창희 준장(당시 대령)과 안상훈 대령은 주한 남아공대사관에서 남아공 참전용사 후손에 대한 장학금 기증서를 전달했다.

그리고 남아공 프레토리아 여자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레베카가 2012년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3년 동안 매년 1,600달러씩 총 4,800달러를 장학금으로 지원했다.

올해 레베카는 남아공 프레토리아 대학교 교육학과에 진학했다.
대학교에서 영어와 역사교육을 전공해 역사 선생님이 되는 것이 그녀의 소박한 꿈이란다.

레베카의 할아버지 조 주베르는 “그동안 언론을 통해 한국의 뉴스를 접할 때마다 기쁘고 자랑스러웠는데, 한국의 공군 장교들이 나와 손녀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고마웠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그 당시 6․25 전쟁에서 한국의 자유를 지켜내기 위해 함께 싸운 이들 중에 남아공 조종사들이 있었다"며 "그로 인해 지금처럼 멋진 나라가 될 수 있었다는 것을 한국의 젊은이들도 기억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레베카 주베르의 편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저는 조 주베르의 손녀딸인 레베카 에일린 주베르라고 합니다. 2010년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장학금을 처음 받게 되었고 이 도움은 제가 학업을 마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주었습니다.

저는 프레토리아 여자고등학교를 입학해 2012년, 무사히 학업을 마쳤습니다. 학교에서는 도자기 클럽에 참여해 2년 동안 클럽회장을 맡는 등 활발한 클럽 활동으로 상도 받았습니다.
저는 영어, 아프리카어, 수학(고급반), 생활, 미술, 역사, 그리고 생물 등의 과목을 공부했습니다.

이번 기회에 여러분들께 지금까지 프레토리아 여고와 같은 훌륭한 학교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귀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깊은 배려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지난해 저는 고등학교 교육을 마치면서 교육학 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프레토리아 대학에서 교육을 공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영어와 역사 교육을 전공하여 영어나 역사 선생님이 될 수 있도록 공부를 하려고 합니다.

또 다시 훌륭한 교육기관에서 공부를 할 수 있게 된 것은 정말 큰 축복이라 생각하고 여러분의 배려가 이를 가능케 하는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저희 할아버지께서는 87세의 연세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건강하십니다. 육체적으로나 정신적, 심적으로도 매우 건강하시고 가족들과도 좋은 관계로 지내고 계십니다.

제게 이런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제 인생의 첫 걸음을 이렇게 잘 내디딜 수 있도록 지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레베카 주베르 올림
2013년 3월 2일
<권병창 기자/사진=공군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