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한-중 관계 업그레이드-'한반도 안정과 평화' 논의

   
 
박 대통령, 27일부터 중국 국빈방문
경제분야 등 풍성한 실질성과 기대

박근혜대통령이 27일부터 나흘간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박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중국 방문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을 비롯해 리커창 국무원 총리, 장더장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상무위원장 등 핵심 인사 3인과 잇따라 회동을 갖고 북핵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안정과 평화 등을 논의한다.

박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 도착 후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중 관계의 평가 및 미래비전,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및 동북아 지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한 양국 간 긴밀한 협조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번 방중은 양국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유지라는 공동의 목표 하에 북한 핵문제 해결 등 대북 정책에 관한 공조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 수석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및 동북아 평화 협력 구상 추진에 있어서 양국 간 이해와 협력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박 대통령의 이번 방중으로 한-중 양국 지도자간 우의 및 신뢰와 유대관계를 공고히 하는 한편 양국 관계의 미래를 담은 정상간 공동 성명을 채택함으로써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신뢰에 기반해 내실 있게 발전시켜나가는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 분야에서는 양국 간 장기적이고 호혜적인 경제관계 구축을 통한 미래 상생 발전의 목표 하에 한-중 FTA를 포함한 상호간 교역 투자 확대방안, ICT 등 과학기술도 다룰 예정이다.
 
게다가 환경, 금융, 에너지, 해양 및 보건, 위생, 복지 정책 등 다각적 분야에서의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하고 각 분야의 협력을 촉진하는 MOU 채택 등 풍성한 실질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방문 이틀째인 28일 베이징에서 리커창 총리와 회담 및 만찬, 장더장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회담 등 연쇄 회동을 갖게된다.
이어 한-중 간 실질협력 관계의 발전 방안, 양국 간 주요 현안 및 상호관심사 교류증진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한다.

그 외 한국 경제사절단과의 조찬간담회, 한중 비즈니스 포럼 연설, 재중 한국인 간담회와 문화행사 격려 등의 일정도 소화한다.
<권병창 기자/사진=청와대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