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점봉산,한반도 최대 멸종위기-희귀식물의 ‘寶庫’

   
 금강초롱
   
 금마타리
   
 만병초
멸종위기식물 5종, 희귀식물 66종, 한국특산식물 51종 확인

2011년 설악산국립공원으로 편입된 강원도 점봉산에 무려 122종의 멸종위기 식물과 희귀식물, 특산식물이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소속 국립공원연구원(원장 신용석)은 2012년 해발 1,424m 점봉산 지역의 식물상을 조사한 결과, 멸종위기식물 5종, 희귀식물 66종, 한국특산식물 51종을 확인했다.

점봉산은 강원도 인제군 기린면과 양양군 서면에 걸쳐 있으며, 2011년에 주요지역(8.08㎢)이 설악산국립공원으로 편입됐다.

이번 조사결과 점봉산 자생식물은 총 790종이었으며, 이중 멸종위기식물은 백부자, 개병풍, 기생꽃, 복주머니란, 가시오갈피 등 Ⅱ급 5종이 자생하고 있었다.

   
 바람꽃
   
 
희귀식물은 모데미풀, 금강애기나리, 연령초를 비롯한 66종이 확인됐다.
한국에서만 관찰할 수 있는 한국특산식물은 홀아비바람꽃, 모데미풀, 만리화 등 51종이 발견됐는데 세계적으로 생물종 확보전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유전자원 확보차원에서 주목해야 하는 식물이다.

특히, 점봉산에 분포하는 희귀식물 66종은 국립수목원이 지정한 우리나라 전체 희귀식물 217종의 30%에 달하는 것으로 단일 국립공원에서 나올 수 있는 최고의 수치다.

희귀식물은 점봉산을 제외하고 실시됐던 2010년 국립공원 자연자원조사 때 설악산국립공원 전체에서 확인된 45종 보다 무려 21종이 더 많이 발견됐다.

이는 지리산 54종, 속리산 21종, 덕유산 41종 등 다른 국립공원에 비해서도 훨씬 많은 것이다.

이처럼 점봉산지구가 다른 국립공원보다 멸종위기식물 및 희귀식물의 분포가 높게 나타나는 이유는 점봉산의 지리적인 특성과 생육환경 등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솔나리
   
 
첫째, 점봉산은 지리적으로 한반도 북방계식물의 남방한계지이면서 남방계식물의 북방한계지로서 고도차에 따라 남․북방계식물 모두 다 생육하고 있다.

둘째, 인근의 설악산국립공원과는 달리 완만한 사면으로 이뤄져 있고, 극상에 이른 원시림이 오랫동안 유지됐으며, 비옥한 부식토 토양층을 기반으로 다양한 식물이 생육할 수 있는 조건이 된다.

셋째, 곰배령을 비롯한 정상부는 아고산지대로서 다른 지역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독특한 아고산생태계 식물상이 나타난다.

넷째, 접근이 쉽지 않아 인위적 간섭이 적고 산림유전자보호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탐방예약제가 시행되는 등 적정한 관리가 이뤄졌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박기현 국립공원연구원 박사는 “앞으로도 더욱 정밀한 생태조사와 엄격한 공원관리, 그리고 탐방예약제와 생태탐방과 같은 자연을 배려하는 조심스런 이용으로 희귀식물의 보고인 점봉산을 국립공원답게 보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형근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