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동해안 폭설지역 전통시장 긴급 안전점검

국토부 중기청 협업, 주문진수산시장 등 45개 시장

국토교통부는 중소기업청과 공동으로 24~28일 동해안 폭설지역의 전통시장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긴급 안전점검 대상에는 강릉서부시장, 주문진수산시장, 정선 사북시장 등 동해안 지역 폭설로 적설하중을 받은 45곳의 전통시장이 선정됐다.

정부는 시장 내 아케이드, 장옥, 철골부재 등에 대해 폭설로 인한 구조물 손상 발생여부와 안전난간 등 안전시설물의 상태 등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점검 후에는 관리주체인 상인회 또는 지방자치단체에 발견된 결함들에 대한 보수 보강 방법과 우선순위, 향후 유지관리 방안 등을 제시하고 보수·보강 조치하도록 통보할 예정이다.

점검을 위해 시설물 안전 전문가 2명과 전통시장 전문가 1명을 1개반으로 총 5개반 15명의 합동점검반이 구성됐다.

한편, 국토부와 중기청은 지난해부터 시설물이 오래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안전점검 사업을 시범 추진하여 전국 42개소를 완료한 바 있다.

올해에는 이번 폭설지역 45개 전통시장을 포함, 전국 150개 시장을 점검하는 등 2017년까지 전통시장 안전점검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형렬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폭설로 인한 붕괴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중이용 취약시설에 대해 긴급점검을 지속하고 있다"며 "서민이용 취약시설에 대한 무상안점점검을 상시로 확대해 안전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시설물의 안전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차균회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