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르포]다양한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예술마을-'헤이리'

   
 
   
 
   
 
예술인들이 꿈꾸는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목가적인 마을

1998년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헤이리는 15만여평에 미술인 음악가 작가 건축가 등 380여명의 예술인들이 회원으로 참여한 파주 헤이리는 집과 작업실 미술관 박물관 갤러리 공연장 등 문화예술 공간을 짓고 있다.

'헤이리'란 마을이름은 경기 파주지역에 전해져 내려오는 전래농요 ‘헤이리소리’에서 구전된다.

헤이리의 발생론적 의미는 다양한 장르의 문화 예술인들이 문화예술에 관한 담론과 창작 활동을 하기 위해 이룬 공동체 마을로 형성됐다.

회원들의 순수한 정신과 이념을 합일해 만들어진 실험적 공동체로도 설명된다.

   
 
   
 
   
 
헤이리 구성원들의 창조적 작업을 통해 국내.외 문화예술 콘텐트의 생산과 집산의 새로운 메카를 지향한다.
헤이리는 자연이 살아숨쉬는 생태마을로 손꼽힌다.

주어진 자연환경을 최대한 살리는 설계를 지향함으로써 산과 구릉, 늪, 개천의 많은 부분이 원형대로 보존됐다.

생태철학적인 정신은 건축, 에너지 시스템 채택, 조경, 포장 등 전 영역에 걸쳐 수미일관하게 적용됐다.

또한 그린네트워크로 디자인된 마스터플랜과 최고의 건축가들이 설계하는 건축전시장은 물론 광장과 길이 예술작품으로 조성된데다 예술성 높은 교량을 위해 현상설계해 실시됐다.

게다가 휴먼 스케일을 살린 스카이라인과 최첨단 정보 네트워크 구축이 이목을 끈다.
그 밖에 순수 야생화와 토종나무로 덮인 예술인 마을은 자연친화적인 수경공간이 목가적인 아름다움의 극치를 더한다.
<헤이리=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