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박 대통령 다도해 '세월호' 침몰 해역 방문"생존자가 있다면 1분1초가 급하다" 구조독려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오후 진도 앞바다에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 사고현장을 방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어렵고 힘들겠지만 최선다해 달라"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오후 전남 진도군 조도면 해상의 여객선 세월호 침몰 현장을 방문,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군과 해경 등의 구조활동을 독려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전용기 편으로 광주 인근 공항에 도착한 뒤 자동차로 진도 서망항으로 이동했다.

민방위복 차림의 박 대통령은 낮 12시50분께 소형 해경정에 승선해 약 5분간 바다로 나간뒤 해경 경비함정으로 옮겨탔다.

해경 경비함정으로 사고 현장에 오후 1시37분께 도착한 박 대통령은 약한 비와 흐린 하늘, 짙은 안개 속에서 갑판으로 나와 침몰 선박을 바라보며 사고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후 박 대통령은 파도가 높아 출렁거리는 상황에서 2시3분께 다시 해경 지휘함으로 옮겨타 조타실에서 김문홍목포해경서장으로 부터 간략한 현황 설명을 청취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렇게 많은 인력과 장비가 동원됐는데 구조가 더뎌서 걱정이 많다”며 “얼마나 가족이 애가 타겠습니까. 어렵고 힘들겠지만 최선을 다해 달라. 구조요원 안전에도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바다라서 날씨도 쌀쌀하고 물속은 더 추운 것 아니겠습니까. 생존자가 있다면 1분 1초가 급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어제 밤잠도 못주무시고 정말 수고가 많다”며 잠수부들을 격려하면서도 “날씨가 좋아도 쉬운게 아닌데, 바람도 불고… 한시가 급한데 노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맹영미 기자/진도=박광일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