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박 대통령,"국민생명 지켜낼 대통령으로서 마음 무거워"불기 2558년 부처님오신날 조계사 봉축법요식 참석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5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서 합장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은 6일 불기 2558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에서 "세월호 침몰사고로 고귀한 생명을 잃은 희생자 분들의 명복을 빌며,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슬픔으로 고통받는 유족들께 부처님의 자비로운 보살핌이 함께 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축원했다.

현직 대통령의 봉축 법요식 참석은 이번이 처음으로, 법요식이 '세월호' 참사 특별법요식으로 진행됨에 따라 박 대통령이 법요식에 직접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열린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박 대통령은 "부처님께서는 보리수 아래서 정각을 이루신 후, 첫번째 계율로 ‘생명의 소중함’을 강조했다"면서 "그 가르침이 지금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리고 제일 큰 가치로 지켜내라는 경각심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이어 "물욕에 어두워 마땅히 지켜야 할 안전규정을 지키지 않았고, 그런 불의를 묵인해 준 무책임한 행동들이 결국은 '살생의 업'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대통령으로서 어린 학생들과 가족을 갑자기 잃은 유가족들께 무엇이라 위로를 드려야 할지 죄송스럽고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번 희생이 헛되지 않게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모든 국가 정책과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꿀 것"이라며 "오랜 세월동안 묵인하고 쌓아왔던 잘못된 관행과 민관 유착, 공직사회의 문제들을 바로 잡고, 부정과 비리를 뿌리뽑아 바르고 깨끗한 정부를 만들고자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기심을 위해 정의를 등지지 말라’고 하셨던 부처님 말씀처럼 사회 곳곳에 깊이 뿌리박혀 있는 부조리와 적폐를 바로잡고 올바른 정의를 세워나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힘을 모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4차 핵실험 위협 등으로 끊임없이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어려운 상황일수록 한 마음이 되어 위기를 극복하고 발전과 도약의 기회로 만들어 온 저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수 많은 국난을 이겨내면서 위기의 순간마다 불교는 우리 민족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왔다"면서 "오늘의 어려움을 이겨내는 길에도 다시한번 큰 역할을 해 줄 것"을 부탁했다.

그 외 "모두가 자타불이(自他不二)의 마음으로 하나가 돼 어려움을 서로 나누고, 함께 희망을 키워가면서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끝으로 "세월호 희생자들 영혼의 극락왕생과 부처님의 가피가 온 국민의 가정에 함께 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권병창 기자/사진=청와대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