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한전,불우이웃에 '사랑의 에너지 나눔' 펼쳐

취약계층에 전기요금 1억원 지원 에너지 기본권 확보에 도움
2003년부터 지속적 시행 1만5천가구에 전기요금 21억원 혜택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금과 회사의 지원금을 더해 약 1억원 상당의 기금을 마련해 2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기요금을 지원해 주는 '사랑의 에너지 나눔' 사업을 펼친다.

'사랑의 에너지 나눔'사업은 전기요금을 납부하기 어려운 우리 주변 이웃들의 정상적인 전기사용을 지원하기 위해 2003년부터 10여년째 계속하고 있는 사회공헌(CSR) 사업으로 현재까지 1만5천여가구에 전기요금 약 21억원을 지원했다.

지원 대상은 순수 주거용 고객으로서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의 저소득가구 중 3개월 이상 전기요금 체납으로 전류제한기가 설치되거나 설치예정인 가구이다.
 
가구당 최대 15만원까지 지원되며, 많은 이웃에게 고른 혜택을 부여하기 위하여 한번 혜택을 받은 사람은 2년간 지원이 제한된다.

고객과의 접촉이 잦은 전기검침원 및 지역사회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실제로 도움이 필요한 가정을 최대한 발굴함으로써 전 국민의 에너지 기본권 확보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전국에 있는 190여개의 한전 사업소에서 신청이 가능하고 한국에너지재단, 기초자치단체, 사회복지기관 등의 추천과 심사를 통해 지원 대상을 선정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에도 전기요금 지원사업을 추가로 계획하고 있다. 
상세한 안내는 한국에너지재단 홈페이지(http://www.energylove.or.kr)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한전은 2004년 5월에 공기업 최초로 사회봉사단을 창단해 '세상에 빛을, 이웃에 사랑을'이라는 사회봉사단 슬로건을 지정하고,오늘에 이른다.

직원급여의 일부를 모아 재원을 마련해 도움이 필요한 우리 이웃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2011년부터 'Eye Love Project'시행으로 매년 국내.외 저소득층 시각장애인 100여 명에게 빛을 선물하고, 2010년부터는 KEPCO 119 재난구조단 운영을 통한 구호 활동을 펼쳐왔다.
 
사회적기업 육성 및 창업지원을 통한 취약계층의 163개 일자리 창출, 약 3,600개 분야의 재능기부 활동 및 전기요금 청구서를 활용한 미아찾기 활동은 괄목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는 1993년부터 현재까지 109명의 어린이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등 한전의 기업역량을 활용한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이어진다.
<최현배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