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국내 ‘블루베리’ 산업발전 방안 워크숍 추진

   
 
연구방향 재배 환경 등 개선방안 모색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22일 ‘우리나라 블루베리 산업 발전 방안’을 주제로 남해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 등 관련 기관과 대학 교수, 농업인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블루베리 관련 분야별 전문가 4명을 초청해 블루베리 산업 발전 방안, 재배 시 어려움과 개선 방안 등을 찾기 위한 주제 발표와 토론을 펼쳤다. 

농촌진흥청 남해출장소 김홍림 박사는 국내 블루베리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내외 블루베리 산업 현황과 연구 개발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농촌진흥청 원예특작환경과 강택준 박사는 ‘블루베리 주요 병해충 종류와 발생 특성’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경상대학교 김진국 교수는 품종 선택의 이해를 돕기 위한 ‘블루베리 분류군과 품종 선택 요령’, 경북농업기술원 권영하 지도사는 ‘국내 블루베리 재배 환경과 문제점’을 주제로 발표했다. 

블루베리는 최근에 도입한 신규 작물로, 2006년 약 24ha이던 재배 면적이 2013년 1,700ha로 약 70배 늘어 짧은 기간에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그러나 양적 성장과 달리 블루베리의 안정적 재배를 위한 품종의 특성과 적용 범위, 국내 토양 환경에 맞는 재식 방법 그리고 병해충 예방과 방제에 대한 정보는 미미한 실정이다. 

농촌진흥청 남해출장소 김홍림 박사는 “국내 블루베리 산업의 성공은 충분한 토양 관리와 적합한 품종 선택 및 재식 구성, 그리고 발생 병해충의 조기 방제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우리나라 블루베리 재배의 현 주소를 확인하고, 품종과 재배 기술에 대한 충분한 토론과 이해를 거쳐 블루베리 산업이 한층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라고 강조했다. 

문의처는 농촌진흥청 남해출장소장 김목종, 남해출장소 김홍림(055/864-1505)
<이현주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