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칼럼
시흥시,생활속에 체감하는 환경시책 추진시민의 행복 최우선시 환경서비스 제공

   
제5기 시흥시 명예환경통신원 위촉식
시흥시는 2014년 상반기 일상생활 속에 체감할 수 있는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골자로 환경시책을 추진,실효를 거두었다.

이에따라 시는 올해 하반기 역시 대기와 수질오염 및 악취 개선을 위해 시민과 어우러진 예찰활동을 통해 적극적인 공조를 추진키로 했다.

시는 시민과 함께하는 환경행정 구현을 위해 지난 6월, 제5기 명예환경감시원 25명을 새롭게 위촉해 활동에 들어갔다.

민․관 거버넌스 기구인 '맑고푸른시흥21 실천협의회'와 유기적인 연계를 통해 '환경의 날' 기념행사(6.9.~6.13.)를 개최했다.

지난 2011년부터 하천정화를 위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추진중인「1사․1하천 가꾸기」운동은 올해 정왕동 간선수로를 포함한 7개 하천을 대상으로 총 10회에 이르는 하천 정화활동을 전개했다.

수질개선에 따른 수생태계 복원 및 맑고 깨끗한 시화간선수로에 따른 자연형 하천 조성에 기여했다.
 
또한 38개사 소속의 환경관리인과 24명의 시민이 참여, 협력하는 시흥스마트허브 푸르미실천단을 구성해 시흥스마트 허브를 녹색산업단지로 조성하기 위한 시민실천단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는 등 시민과 함께하는 시정에 참여키로 했다.

   
1사1하천 가꾸기 사업 신천 정화활동
한편, 시흥스마트허브 악취관리는 기상상태와 연계해 실시간으로 정왕지역의 악취 추적이 가능한 유비무환 악취관리시스템을 활용해 악취 민원에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그 외 대기오염 측정망과 연계해 미세먼지 관제기능을 강화, 실효를 거두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악취배출사업장 총 747개소 중 309개소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했고, 무인악취포집장비를 활용한 악취포집 100회, 유인 악취포집 20회, 지도점검 강화를 통한 악취배출 허용기준 초과 및 악취방지계획을 미이행한 15개업체에 대해 행정처분 조치를 내렸다.

또한 Eco-풍 추진업체(주요 악취배출업체 40개소)를 대상으로 3회에 걸친 간담회를 개최, 시흥시 민간환경감시단의 제22기 순찰활동을 통해 주요 악취배출업체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그 결과 악취민원이 집중되는 하절기, 전년대비 악취민원이 감소하는 효과를 얻었다.

하지만 정왕동 주거지역은 지역적 특성상 산단과 해안가에 인접해 있어 하절기 편서풍에 의한 영향으로 시민들이 체감하는 악취는 큰 차이가 없어, 하반기에는 상반기 사업에 대한 검토와 분석을 통해 미진한 부분에 대한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대기, 수질 및 악취 개선을 위해 시민과 협력해 환경시책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치성 기자/사진=시흥시 제공>

대한일보  chisung12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