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필리핀 아라우부대,추석맞이 ‘짜장면 나눔문화’ 봉사

   
 
   
 
타클로반 주민들에게도 ‘짜장면 나눔 봉사’실천

필리핀 아라우부대 장병들이 추석 명절을 맞아 짜장면 특식에 이어, 그동안의 태풍피해 복구활동을 해온 타클로반 주민들에게도 짜장면을 대접해,진중의 화제다.

정갈한 짜장면 특식은 8일부터 9일까지 추석을 맞아 한국의 음식을 그리워할 수 있는 장병들과 작년 태풍 ‘하이옌’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필리핀 주민들에게 따뜻한 정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현지 아라우부대와 국군중앙교회, 창성시민교회 봉사부가 기획한 행사로, 아라우부대는 부대가 보유한 취사 트레일러(밥차)를 이용해 지역 주민 10,000여 명에게 짜장면이 제공됐다.

   
 
오랜만에 짜장면을 맛 본 아라우부대의 배준영 일병(22)은 “필리핀에서 짜장면을 먹게 될 줄 상상도 못했고, 오늘 먹은 짜장면은 최고의 맛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지역 주민인 조셀 하우티(35,여)는 “처음 먹어보는 음식인데 한국 사람들의 마음이 느껴져 더 맛있는 것 같다. 열심히 피해복구를 하는 아라우부대와 한국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아라우부대는 작년 12월부터 필리핀에서 재해 복구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초등학교, 관공서, 병원 등 41개의 건물을 복구하고 현지주민 약 3만여 명을 진료했다.
<김석훈(특전사환경연합회장)편집위원/사진=합동참모본부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