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부동산
한전,울릉도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 추진

   
 
국내 최초 기술, 환경, 관광이 조화된 신재생 발전사업 SPC(Special Purpose Company)의 특수목적 법인이
설립됐다.

이는 경제 효과만도 19.9조원 및 우수 Biz 모델 실적 확보로 해외진출이 추진된다.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7일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 김관용 경북도지사, 박명재 국회의원, 이희국 LG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서초동 한전 아트센터에서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조성을 위한 참여기관 간 협약식을 개최했다.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조성사업은 기존 디젤발전 주로 도서(섬) 지역에 설치되는 발전설비로서 석탄 등 일반적인 화력발전 연료 대신 중유나 경유 등 고원가 원료로 사용하는 발전기기 중심으로 운영되던 울릉도 전력공급체계를 ICT(ESS ESS (Energy Storage System) : 배터리 등 에너지저장장치, EMS EMS (Energy Management System) : 전기 등 에너지 흐름을 모니터링하고 최적으로 제어하는 에너지관리시스템)가 융합된 신재생발전원(태양광, 풍력, 소수력, 지열 및 연료전지)으로 대체함으로써 디젤발전을 제로化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한전, 지자체(경북도, 울릉군), 참여기업이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여 친환경자립섬 구축․운영을 전담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의 구축비 3,300억원은 한전 등이 참여하는 SPC 투자금과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특히 역점사업은 지난 9월4일 대통령 주재 「에너지신산업 대토론회」에서 논의된 마이크로그리드 마이크로그리드(Micro Grid) : 신재생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 등을 에너지 관리시스템으로 제어하여 외부 전력망에 연결하거나 독립적으로 운전할 수 있는 소규모 전력망.

분야 사업이 구체적으로 사업화된 최초의 성과물로서 2020년까지 2단계로 추진된다.

우선 올해 12월까지 소규모 SPC를 설립하여 신재생발전소 구축을 위한 사전작업(풍황 계측/분석, 부지확보, 인허가 및 발전사업 허가 등)에 착수하게 된다.

1단계 사업으로 2017년까지 울릉도 전체전력의 30%가 신재생에너지로 공급되며, 태양광, 풍력, 소수력 발전설비 및 ESS/EMS가 도입된다.

디젤 Zero化 목표인 2020년까지 2단계 사업기간에는 기저발전을 담당하게 될 지열 및 연료전지 발전소가 도입되어 ICT(ESS+EMS)가 융합된 세계 최대 규모(인구1만명 이상) 친환경에너지 자립섬이 달성된다.

울릉도 친환경에너지 자립섬 조성 사업은 정전예방, 발전설비 투자비 감축, 경제적 전력공급, 신재생이용률 향상으로 1조 7천억원, 에너지소비절감, 생산유발 효과, 고용창출 및 CO2 절감으로 1조 4천억원 등 총 3.1조원의 경제적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산업계에서는 울릉도 에너지자립섬 구축사업을 통하여 사업실적(트랙레코드)을 확보할 경우, 해외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사업에 진출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어 에너지 분야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한국전력의 조환익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사업은 정부 및 지자체와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한국전력의 고품질 전력망 운용 역량과 신재생발전 전문 민간기업간의 협력을 이끌어 내었고, 신재생 발전원으로의 전환체계 구현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한전은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사업 관련 기술을 고도화하여 경제적인 전력공급 및 신재생 이용률 향상을 도모하고 전국 섬 지역으로 사업 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해외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예정이다.
<최경섭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