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레저]아름드리 해송과 바다내음 깃든 해조음의 백미-제주한일우호연수원
   
<제주한일우호연수원에서 바라본 서귀포앞 바다전경>
   
 

쾌적한 송림의 무공해 피톤치트, 수령 100년은 족히 넘을 아름드리 해송, 두눈시리도록 맑은 수평선과 해조음이 깃든 제주한일우호연수원.

환경친화적인 남녘하늘아래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서홍동에 있는 목가적인 호텔급 시설로 천혜의 자연풍광이 곳곳에 드리워져 있다.

'제주한일우호연수원'은 한국SGI(이사장 김인수)가 지향하는 평화-문화-교육운동의 이념 가운데 동아시아 평화구축의 진원지로 상징적 터전을 귀감삼아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일우호와 세계 평화의 요람으로 거듭나자는 의미에서 설립된 제주한일연수원은 지난 2001년 서귀포시 남성동에 위치한 당시 프린스호텔을 매입해 새롭게 단장했다.

이듬해 2002년 11월5일, 제주에서 제주한일우호연수원을 설립해 역사적인 개원식을 뒤로 오늘에 이른다.

이는 한국SGI 회원들의 연수 시설로,  충청북도 진천에 있는 진천연수센터에 이어 두번째로 설립된 수려한 연수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수령 100년은 족히 넘을 아름드리 해송>
   
 

제주한일우호연수원은 대지 4만㎡(약 1만 2,000평) 규모에 지하 1층, 지상 4층으로 조성됐다.

주요 시설은 174실의 객실, 별채 5동, 200명 수용의 강당, 4개의 회의실, 사우나실, 기념품 판매점, 식당동, 사무실 등을 갖췄다. 

연수원 4층에는 이케다 다이사쿠SGI회장과 제주와의 인연을 확인할 수 있는 다채로운 기념서류 등이 전시돼 있는 사제기념관이 마련돼 있다.

또한 연수원 외부에는 '우정의 화원'이 조성돼 있는데, 이 곳에는 전쟁과 폭력의 어둠을 거둬내고 전 세계를 평화의 빛으로 비춰갈 것을 염원하는 '세계 평화의 상'이 세워져 있다. 

영내 '시인의 연못'에는 이케다 SGI회장의 ‘세계계관시인상’ 수상 11주년을 기념한 지난 2006년 4월30일 제막 행사를 갖은 세계 계관 시인의 비가 자리하고 있다.

   
<SGI연수원에서 바라본 서귀포앞 1만8,000야드의 수평선>
   
 

연수원 정면에는 한일 양국의 평화와 번영을 염원하는 한일우호 사자상이 지키고 있다.

뿐만아니라, 2011년 10월18일 연수원을 방문한 한국문화친선교류단과 한국SGI 청년부들이 함께 한일 우호 증진과 확고한 창가청년학회 구축을 목표로 ‘한일우호’ 벚나무를 기념식수한 바 있다.

연수원은 한국SGI가 주최 주관하는 ‘찾아가는 행복음악회’, ‘해돋이 음악여행’, ‘한일청년평화포럼’ 등과 같은 다양한 문화행사를 비롯 지역의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는 장소로 활용되어 숙박 시설과 편의 시설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SGI 제주한일우호연수원의 관계자는 "한일 우호와 세계 평화의 요람으로서 가교 역할을 해나가고 있"며, "한국SGI의 연수뿐만 아니라 제주도민을 위한, 지역 사회공헌(CSR) 발전을 위한 공간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주=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