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부동산
발전 5사, 정비적격기업 통합 인증 업무협약 체결

   
<31일 한국동서발전을 비롯한 발전 5사는 규제개선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정비적격기업 통합 인증」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장주옥)을 비롯한 발전 5사는 31일 오전 한국전력 본사에서 생산성 향상 및 규제개선의 일환으로 「정비적격기업 통합 인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참여사는 발전소 주요 설비 중 신뢰성이 필요한 품목을 선정해 그 품목별로 정비·제작·수리에 대한 입찰자격을 부여한 기업으로 이뤄졌다.

동서발전 주관으로 체결된 이번 협약에 따라 발전 5사는 정비적격기업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련 지침을 일원화해 발전 5사가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증서를 협력사에 발급하게 된다.

또한, 통합관리품목을 최소한으로 운영하여 발전소 설비 품목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고 중소기업의 입찰참여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중소기업이 발전회사 정비적격업체로 등록하려면 동일한 제품이라도 발전회사별로 심사기준을 통과해야 하나, 앞으로는 발전 5사가 공동 운영하는 심사기준을 통과하면 발전 5사에 모두 납품할 수 있다. 

동서발전은 「정비적격기업 통합 인증」의 도입으로 중복심사로 인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해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발전자재 품질 및 생산성을 향상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 하반기에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되면 발전 5사의 정비적격 신청접수 및 심사건수가 80% 감소하고 심사비용, 시스템 유지보수 비용 및 협력사 등록비용 등 연간 12억 7천만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동서발전은 정비적격 통합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심사의 투명성 확보와 인증절차 간소화, 관리품목 최소화로 중소기업 진입장벽을 낮추고 대국민 서비스 및 업무의 효율성을 향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키로 했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