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응접실/오사노 호텔오하시사장,"후지산을 보러 오세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후지산 원경>
 "일본 최고의 후지산을 보러 놀러오세요"

해발 3,776m 후지산이 인접한 명소에 호텔을 운영한지 45년이나된데다 일본 야마나시현의 빼어난 절경에 위치한 호텔후지노야도오하시의 오사노도모사브로사장은 시종 한국사랑을 강조했다.

한국인들이 최고의 후지산을 찾아 오면 가장 크게 천하명산을 선명하게 오하시호텔에서 관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사노사장 인터뷰 장면>

오사노사장은 헤아릴 수 없이 한국에 다녀왔지만, 한국인들은 여느 나라 관광객보다 매너가 좋아 깊은 인상에 남는다"며 취재진을 반겼다.

수십번이나 한국을 다녀왔다는 그는 업무적인 일 때문에 방한 횟수가 많았지만, 다소 시간이 되면 제주도, 서울, 부산, 울산, 특히 천년고도 경주의 한국역사를 알게 돼 매우 좋았다고 술회했다.

이에 오사노사장은 "이제는 한국인과 일본인들 서로 사이좋게 지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섬나라 일본을 찾아 한국인들이 많이 관광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향토특산품으로 환경친화적으로 재배한 복숭아, 포도, 배, 앵두, 사과 등 '8진과'의 맛은 식도락가들의 구미를 당기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앞줄 왼쪽부터 인터파크투어의 주은영-내일투어의 송다은-히카리투어의 박지현-TNT투어의 최수진 씨와 야마나시현 관광과의 古屋廣明과장과 초청 관계자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포즈를 취했다.> 

82세의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는 오사노사장은 매일같이 3끼의 식사를 꼭 챙겨먹고 있으며, 폭식을 안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꾸준하게 지킨 점이 건강비결이라고 귀띔했다.
 

   
<오사노 사장이 제이트래블의 진속걸 씨에게 향토특산품인 와인을
건네주고 있다.>

그는 여생을 상기하며 경험을 안한게 없을 정도이지만, 세계인들이 일본에 많이 찾아오는 등 활발한 교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천혜의 목가적인 후지노야도오하시호텔은 32개의 숙박객실을 보유하며, 5개의 노천탕을 운영,눈길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천하제일 후지산을 바라볼 수 있는 14개의 전망좋은 객실을 자랑한다.
<야마나시현=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