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日,수령 120년 천연기념물 포도나무 자태

   
 
   
 
   
 
일본 야마나시현 고슈시에 있는 수령 120년의 천연기념물 포도나무가 그 자태를 뽐내고 있다.

둘레 크기는 어린이의 두팔 한아름 가량되며, 수고는 4,5m에 불과하나 드넓은 마당을 뒤덮을 정도로 생육상태가 양호하다.

   
 
소중한 포도나무의 이름모를 주인은 고슈 와이너리(Winery)의 상징적 수호신으로 삼을 정도로 애지중지 가꿔 탐방객들에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일본 고슈=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