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수도권
철도공사,'경의-중앙선' 운행여건 개선

문산-서울역행 6회 증회, 급행전철 금릉,운정역 정차

경의-중앙선 개통에 따라 축소된 문산-서울역행 운행이 3월부터 증회 운행된다.

한국철도공사는 파주시민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오는 3월 2일부터 문산-서울역행 전철을 오전시간대에 왕복 6회 증회할 계획이다.

이로써 경의-중앙선 총 운행횟수는 1일 왕복 182회로 경의·중앙선 개통이전 보다 18회가 증회되어 운행된다.

또한, 출근시간대 운행되고 있는 문산-덕소행 급행전철은 금릉역과 운정역에 추가 정차하게 되어 보다 빨리 수도권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그 동안 파주시는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하여 경의·중앙선 운행개선을 건의하였고, 이재홍 파주시장은 한국철도공사 최연혜 사장과의 면담을 통해 서울역행 복원을 건의했다.

지난 3일에는 파주시민 6만여명의 염원이 담긴 탄원서를 한국철도공사에 전달하면서 빠른 시일 내 교통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건의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다.

이재홍 파주시장은 “지금이라도 서울역행 복원이 이루어져 철도교통 불편이 일부 해소되어 다행”이라며, “지속적으로 보다 나은 철도교통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이종습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