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전통시장 주변 주차장 활용 확대 지원

활성화 지원 2,085억→2,822억 대폭 확대

주형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주차장 조성사업에 필요한 비용 19억8900만원을 국비와 지방비 형태로 지원하는 한편, 올해부터는 시장 주변 공공·사설주차장 활용 등으로 확대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주 차관은 11일 설 민생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세종전통시장을 찾아 “전통시장은 지역 경제의 중심이자 서민의 생활공간인 만큼, 시장 활성화에 정부정책의 역점을 두고 추진해 왔다”면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재정지원 규모도 지난해 2085억원에서 올해 2822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년상인 점포 지원’, ‘전통시장과 대학 간 협력사업’ 등 청년층 시장유입 촉진을 위한 정책을 언급하면서 “세종전통시장 주변에는 대학교가 많아 기회를 잘 활용한다면 젊은이들이 찾아오는 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상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최근 전통시장 경기와 애로사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뒤, 시장을 둘러보면서 설 성수품 물가를 점검하고 온누리상품권으로 직접 물품도 구입했다.

주 차관은 시장 방문에 이어 세종시 조치원 소재 세종재가노인지원센터를 찾아 위문금과 위문품을 전달했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