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동서발전,중국 전력시장에 협력中企 진출 지원

CEO 직접 나서 중국 전력분야 대표 회의서 협력 中企 우수제품 홍보
상해 동반성장 사무소 운영,中企제품 상담회 개최 등 지속적 지원

한국동서발전(주)(사장 장주옥)는 19일 중국 북경에서 개최된 '2015 중국 전력분야 설비관리 업무회의'에서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협력 중소기업의 기술력으로 만든 우수제품을 홍보했다.

현지 중국전력설비관리협회에서 주최하는 중국 전력분야의 대표적인 전문회의로, 매년 전력산업의 중요 인사들이 모여 전력설비 규격 선정, 운전 및 유지보수, 설비물자 발주관리 등을 논의하고 우수기업을 포상한다.

 이번 행사 참석은 올해 한중 FTA 발효를 앞두고 한국과 중국 간 전력분야 기술교류를 통해 상호이해를 높이고 한국동서발전의 협력 중소기업이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의 전력산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동서발전은 회의기간 행사장 내 협력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협력 중소기업 10개사의 우수제품을 홍보하기 위한 부스를 운영하고, 중국 전력분야 주요 인사와 기술교류를 시행한다.

장주옥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19일 회의에서 "동서발전에서 시행하고 있는 동반성장 프로그램과 성공사례를 발표해 중국 발전회사와 공유했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협력 중소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상해에 중소기업을 위한 동반성장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앞서 지난 10월에는 중국 화력발전분야 관계자들을 초청해 기술교류회와 더불어 중소기업 제품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엄평웅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