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부동산
대한항공,중국 ‘포청천’ 고향 허페이 신규 취항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인천~허페이 노선 신규 취항

5월 인천~난닝, 제주~구이양, 6월 대구~선양 등 한.중 노선 확대  

대한항공은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우기홍 여객사업본부장, 박정규 항공기상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허페이 직항 신규노선 취항식을 갖고 첫 운항을 시작했다. 

이날부터 주 5회 운항되는 대한항공 인천~허페이 노선에는 전좌석 주문형 오디오비디오시스템(AVOD)가 장착된 138석 규모의 B737-800 ‘보잉 스카이 인테리어’ 항공기가 투입되어 승객들에게 편리하고 쾌적한 비행의 즐거움을 선사하게 된다. 

출발편(KE813)은 매주 월, 화, 목, 토, 일요일 오전 8시3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전 10시 10분 허페이 신챠오공항에 도착 한다.
귀국편(KE814)은 같은날 오전 11시 10분 허페이 신챠오공항을 출발해 오후 2시 40분 인천공항에 착륙한다. 

허페이는 중국 안후이성의 성도이자 판관 포청천의 고향으로 ‘포공사’라는 포청천 기념관에서 포청천의 일대기와 송대의 화려한 복식문화를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중국의 4대 불교성지인 ‘구화산’과 수향마을 ‘삼하진’도 빼놓을 수 없는 관광지다.
허페이에서 육로로 3시간 거리에 황산이 위치하고 있어 중국을 찾는 여행객들은 더욱 편리하게 황산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대한항공의 인천~허페이 노선 취항으로 한국을 방문하려는 중국 요우커와 인천을 경유해 제3국으로 여행하는 중국 승객들도 더욱 다양하고 편리한 스케줄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은 오는 5월 인천~난닝 및 제주~구이양, 6월에는 대구~선양 노선을 각각 신규 취항하는 등 지속적인 노선 개설 및 공급 증대로 한o중 양국간 관광 및 물적 교류의 편의성 향상에 기여해 나갈 예정이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