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서울시,100세 이상 어르신 5천여 명 웃돌아김인호부의장,“100세 시대에 맞춰 사회시스템 변화 필요"​

   
<서울특별시의회 김인호 부의장>
작년 동기 대비 9.4% 증가, 여성이 3배 더 많아

서울시에 거주하는 100세 이상 고령 인구가 5,000여 명에 달하고, 인구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특별시의회 김인호<사진> 부의장(새정치민주연합.동대문구3)은 최근 서울시와 행정자치부로부터 제출받은 주민등록 인구 근착자료에 따르면, 2015년 4월 현재 100세 이상 고령인구는 4,840명에 이른다. 이 중 여성이 3,592명으로 남성 1,248명에 비해 3배 가량 많은 수로 집계됐다. 

서울시의 100세 이상 고령인구는 전년 동기대비 4,425명에 비해 9.4%나 증가한 수로, 2년 전 동기(4,041명) 대비로는 19.8% 증가했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부의장은 “서울 인구와 청소년 인구는 감소하는데, 노인 인구와 100세 이상 고령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초고령사회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100세 이상 고령인구가 65세 이상 노인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0.39%로 다른 지방보다 높아, 서울시 차원의 ‘100세 시대’ 준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부의장은 또 “우리 사회구조와 시스템은 80세 인생 설계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100세 시대’에 적용하기 사실상 어려운데다 앞으로는 삶의 다양성과 유연성에 따른 정책 수립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