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스포츠
70세 이상 국내 유일 마라톤동호회-‘칠마회’의사, 군장성, 교장, 공무원, CEO 등 다양한 경력

   
<칠마회 회원들이 '공원사랑 힐링마라톤대회에서 풀코스 완주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했다.>
   
 
작금의 사회적 일탈로 치부된 님비(NIMBY)와 핌피(PIMFY)의 시류를 벗어나 질 높은 삶을 구가하려는 정년이후 자아실현의 붐(boom)이 예사롭지 않다.

사실, 10,20여년전 만해도 상당수 지자체의 마을회관과 경로당은 1개 면에 1개소가 고작이었다. 
노인인구의 급증에 따라 이제는 각 리별로 노인회관 등이 증축된 추이로 나타난다.

이는 또다른 복지시설에 비교해 노인회관 등을 신축할 여력이 부족한데다 무리하게 시도된다면 사회적 비용부담만 가중될 뿐이다.

보다 원활하고 활동적인 노후보장을 위해 실버산업이 육성돼야 한다는 목소리마저 흘러나오는 대목이다.
어르신에 대한 정부지원 대책이 미흡한 시점에서 가파른 상승곡선을 타고 있는 고령사회로의 진입이 이를 반증한다.

그에 수반된 정부나 지자체 차원에서의 노인복지 활성화를 위해 효율적인 실버산업이 요원할 뿐이다.
이를 고려한 순수모임 ‘칠마회’는 ‘칠순마라톤 동호회’의 약칭으로 불굴의 정신과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격조 높은 삶을 실현, 부러움을 사고 있다.

   
<장재연(전 공무원) 회원>
   
<김관식(의사) 회원>
이들은 마라톤 풀코스 중 공식대회를 완주한 경험이 있는 70세 이상 달림이라면 지역에 관계없이 누구라도 가입해 회원 상호간 예절과 친목을 도모한다.

건강한 노후를 즐길 수 있는 모임을 기조로 한 ‘칠마회’는 달리기를 통한 회원 상호간에 예절과 나눔문화를 실천하는 자를 자격으로 했다.

‘칠마회’는 나아가 젊은 400만 마라톤 마니아들에게 귀감이 되고, 건강과 삶의 질, 그리고 희망을 구현하자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9월 현재, 20여명의 회원들은 42.195km의 마라톤 풀코스를 200회 이상 완주한 분들로 우의를 다지며 건강한 노후를 즐긴다.

전국에서 활동하는 칠순이 지난 달림이(여자는 65세 이상)로서 가입을 원하는 마라톤 마니아는 제한없이 회원으로 맞이한다.
   
<칠마회원들이 조촐하게 8주년 기념모임을 마치고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들어 창립 8주년을 맞은 ‘칠마회’는 지난 2007년 8월 31일로 거슬러 오른다.
당시 이해영(80.충남 천안) 회원 등 어르신 4명이 손을 맞잡고 동호회를 결성한 이래 해마다 늘어나는 추이를 보이고 있다.

현 회장은 육군사관학교(17기)를 나와 군장성으로 예편한 공준식 회원이 맡고 있으며, 총무는 은행에서 퇴임한 김무언 회원이 봉사하고 있다.

칠마회는 그동안 나름의 긍정적인 파급 또는 기대효과에 대해 다양하게 분석, 긍정적인 반향을 제시 한다.
즉, 달리기로 단련된 건강 증진을 통해 병-의원을 찾는 일이 별로없는 데다 경제적으로도 비용부담이 절감된다는 점에 주목한다.

칠마회는 나아가 국가적으로 재정부담(의료보험)을 줄여줌으로써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한다는 자부심와 긍지를 갖고 있다.

실례로, 2013년의 경우 70세 이상 노인 1인당 공단부담금이 평균 353만원으로 이는 공준식 회장 118만원, 손유현 회원은 77만원, 김무언 총무 177만원, 정진원 회원 30만원, 김용석 회원 92만원, 장재연 회원 85만원, 정유희 회원 102만원, 김진환 회원 103만원, 김동호 회원 55만원 등으로 집계돼 시사하는 바가 크다.

칠마회 회원들의 달리기 열정을 둘러싼 젊은 달림이들 역시 동경의 대상이 되고 선호도는 점차 긍정적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이에 수반된 칠마회의 홍보 확대가 고령화 사회의 달리기 붐에 저변확대로 이어져 100세 건강시대를 여는 촉매제를 기대하고 있다.

   
<공준식(왼쪽)회장과 김무언 총무>
회원들은 이에 유관기관의 일정부분 비용지원이 따르면 국민건강의 생활체육 부문에 그 파급효과는 적지않다는 전망이다.

총무 김무언(전 은행원) 회원은 이에 “일각의 달리기에 대한 기우와 우려에 대해 지나친 운동은 부상을 동반한다는 이치를 경험으로 터득한 터라, 회원 스스로 적절한 달리기를 통해 자칫 불상사로 인한 중도포기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마의 풀코스를 400회 이상 완주한 장재연(전 공무원) 회원도 “나이든 어른들이 마라톤을 뛴다면 다소 곱지않은 시선을 받는게 사실”이라며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지켜보면 자기관리에 철저하리만치 오버 페이스를 하지 않는데 주력한다”고 귀띔했다.

그는 이어 “힘겹고 버거운 42.195km 거리를 완주 목표로 컨디션을 조절하면 건강관리에 달리기 보다 좋은 것은 없다”고 조언했다.

연간 최다 완주 기록에도 이들의 활약은 눈에 띄리만치 건강미를 자랑한다.

김진환 회원은 지난 2009년 무려 105회의 완주를 기록한 반면, 2014년도 공준식 회장은 99회를 완주,기염을 토했다.
   
 
회원들의 완주기록은 연 평균 40여회에 이를 정도다.
뿐만아니라,100km 이상의 국내.외 울트라에 참가한 회원들이 부지수에 이른다.

해외(메이저 대회 포함)대회의 울트라마라톤에 출전한 석병환 회원의 2회(①동경,②하와이)와 이해영 회원 3회(①’07.4.16보스톤,②’09.3.30동경,③’11.4.17 런던)를 포함 손유현 8회(①’03.4.21.보스톤, ②’05.1.9 24회이브스키, ③’07.2.18 동경 ④’07.4.26 111회 보스톤, ⑤’08.8.28 베를린, ⑥’09.10.11 시카고,⑦’11.4.17 런던,⑧’11.11.6 뉴욕), 공준식 5회(①’03.4.21 보스톤, ②’06.12.3 싱가폴, ③’07.2.18 동경, ④’07.5.3 프라하, ⑤’07.11.25 상하이), 장재연 4회(①’09.3월 동경, ②’09. 4월 113회 보스톤, ③’11.4월 런던, ④’13. 5월 단동)대회에 출전, 노익장을 과시했다.

   
<공준식 회장>
   
<김동호 회원>
이같은 실정에 칠마회의 공준식 회장은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면서 젊은 층과 같이 기록에 집착하지 않고 꾸준히 즐기다보면 자신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조언한다.

공 회장은 특히,“진정한 달리기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스트레스 해소는 물론 남모를 성취욕을 만끽할 수 있는 점이 마라톤의 매력”이라고 덧붙였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