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한전,설 명절 노사합동 사랑나눔 봉사활동전국 267개 사업소 2만여명 전사적 참여

직원들이 모금한 성금 전달과 음식 만들기 등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전국전력노조위원장 신동진)은 3일 설 명절을 앞두고 조환익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직원들은 한전 본사가 위치한 나주시의 사회복지시설 ‘이화영아원’을 방문,사랑나눔을 실천했다.

이날 경영진과 직원들은 관내 소외 아동들과 설맞이 음식 만들기 등 노사합동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직원들이 모금한 성금을 전달했다.

한전은 이어 ‘나주 로컬푸드 직거래 상생장터’를 방문해 쌀과 과일 등 생필품을 구입하고, 시장상인을 격려했다.

한전은 오는 5일까지 2주간을 ‘설명절 맞이 봉사주간’으로 정해 본사 및 전국 267개 사업소 2만 여명의 봉사단원이 주변의 어려운 이웃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봉사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이 기간 전국의 한전 사회봉사단원들은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다문화 가족 및 사회복지시설 등 소외된 이웃을 방문하여 자발적으로 모금한 기금으로 구입한 2억원 상당의 음식물, 난방용품 등 생활필수품을 전달하고 무료급식, 전기설비 점검 등 노력봉사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한전 사회봉사단’은 2004년 5월 창단 이래 ‘세상에 빛을 이웃에 사랑을’이라는 사회봉사단 슬로건 아래 직원급여의 일부를 모아 재원을 마련하고 지속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우리 이웃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환익 사장은 “한마음을 이루면 큰 의미의 대화합을 이룬다”는 뜻인 ‘보합대화(保合大和)’를 올해 신년화두로 제시하며 “요즘 경제여건이 어렵지만 이럴 때 일수록 어려운 이웃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지원이 더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한전은 노사가 하나 되어 지속적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