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레저용 반잠수정 ‘펭귄’,지상낙원 세이셸 '훈풍'

   
 
   
 
해양 레저산업의 리더 ㈜고션이 개발한 해양레저용 반잠수정 ‘펭귄’이 최근 인도양 세이셸에서 론칭행사를 갖고 본격 진출했다.

세이셸 최대기업인 JFA그룹 산하 크레올여행사에서 운영하게 된다.
‘펭귄’은 이미 세계 최대 규모의 아쿠아리움인 중국의 씨사이드몰과 몰디브 키아드 리조트 등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으며, 세이셸에서의 활약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론칭 행사에는 알렌 센트안지 세이셸문화관광부 장관, 셰린 나이큰 세이셸관광청장, 정동창 주한세이셸명예총영사, 조알베 JFA그룹회장, 진양곤 에이치엘비그룹 회장 등 30여명의 양국 VIP들이 참석했다.

현지 SBC국영방송과 네이션 지를 비롯한 언론이 취재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행사에서 알렌 센트안지 세이셸문화관광부 장관은 “이제 ‘펭귄’으로 인해 관광객들이 세이셸 바다를 바라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더욱 적극적으로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며 “세이셸 관광업계와 경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펭귄의 세이셸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후원한 정동창 주한세이셸명예총영사는 “장애인과 아이, 노약자들은 물론 커플과 가족단위 여행객들이 바다의 신비와 아름다움을 누릴 수 있도록 제작된 ‘펭귄’은 세이셀에 정말 필요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정 총영사는 “세이셸과 한국의 수교 4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펭귄을 통해 양국이 더 많은 우호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이셀 최대 여행사인 크레올 여행사를 보유한 JFA 그룹의 조셉 알베 회장은 파트너쉽 체결을 위해 방한하여 울산의 제조현장을 방문하는 등 펭귄에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JFA그룹이 세이셸에서의 펭귄 판매 및 운용을 넘어 아프리카로의 펭귄 수출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펭귄오션 레저측은 밝혔다.

동남아는 물론 남미와 유럽 등 세계 각지에서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펭귄을 전 세계로 수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번 펭귄의 세이셸 진출은 에이치엘비 네트웍스㈜가 주도하고 관계사인 펭귄오션레저의 협력하에 진행됐다.

펭귄오션레저의 김자우 대표는, “멋진 해변이 있는 휴양지를 가보면 바나나보트 등 늘 보던 레저장비만 만나게 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몰디브나 세이셸 등 각지에서 펭귄을 처음 본 해양레저 관계자들이 최근 10년만에 가장 좋은 해양레저 장비가 나왔다며 열광하는 것을 보면 펭귄의 성공은 확신할 만하다”고 강조했다. 

론칭된 펭귄은 지난 해 개발된 펭귄2.0의 2016년 버전으로 전기로 구동되며, 최고 속도 4노트(Knot), 최대 12명이 탑승 가능한 친환경 반잠수정이다.

앞서 40여년간 구명정을 생산해 온 세계 최고 구명정 제조기업인 에이치엘비의 안전기술이 접목됨으로써 안정성에도 특별한 강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