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칼럼
[칼럼]미워하는 자, 용서하는 너그러움이 더 아름다워<김상기 편집위원(한국늘사랑회 이사장)>

   
<김상기편집위원(한국늘사랑회 이사장)>
미국 역사상에서 가장 존경받으며, 위대한 지도자로 평가받는 에이브러햄 링컨(Abrahan Lincoln,1809.2.12~1865.4.15)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은 미국의 제 16대 대통령으로 남북전쟁에서 노예 해방을 주창한 북군을 승리로 이끌었다.

또한 불멸의 명언인 '국민을 위한 정부, 국민에 의한 정부, 국민의 정부<the government (of the people,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shall not perish from the earth.>라는 짧은 말로 민주주의를 표현했던 인물이다.

그런 링컨에게는 에드윈 스탠턴이라는 정적이 있었다.

스탠턴은 당시 가장 유명한 변호사였는데 한번은 두 사람이 함께 사건을 맡게 된 적이 있었다.

이같은 사실을 모르고 법정에 앉아 있던 스탠턴은 링컨을 보자마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저 따위 시골뜨기와 어떻게 같이 일을 하라는 겁니까?"라며 법정을 나가 버렸다.

이렇게 링컨을 얕잡아 보고 무례하게 행동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세월이 흘러, 대통령이 된 링컨은 내각을 구성하면서 가장 중요한 국방부장관 자리에 바로 스탠턴을 발탁했다.

참모들은 이런 링컨의 결정에 놀랐다.
왜냐하면 링컨이 대통령에 당선되자 스탠턴은 "링컨이 대통령이 된 것은 국가적 재난" 이라고 공격했기 때문이다.

모든 참모들이 재고를 건의하자 링컨은 "나를 수백번 무시한들 어떻습니까?
그는 사명감이 투철한 사람으로 국방부 장관을 하기에 충분합니다" 라고 했다.

"그래도 스탠턴은 원수가 아닙니까? 원수를 없애 버려야지요!"

참모들의 말에 링컨은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원수는 마음속에서 없애 버려야지요! 그러나 그것은 '원수를 사랑으로 녹여 친구로 만들라'는 말입니다."

링컨이 원흉 존 윌크스 부스의 총에 맞아 숨을 거두었을 때, 스탠턴은 링컨을 부둥켜안고 통곡하며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여기, 가장 위대한 사람이 누워 있습니다."

결국, 링컨은 자기를 미워했던 원수까지도 용서하고 사랑한 진정한 승리자였던 것이다.

살아가면서 맘에 쏙 드는 사람만 만난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지만 사람들이 부대끼며 살아가는 세상 속에서는 쉽지않은 일이지요.

미워하는 사람을 마음 저 깊은 곳에서부터 용서할 때 우리의 삶은 진정 아름다워지지 않을까요?

봄을 시샘하는 3월 중순의 주말이다.
까마득히 멀어진 옛 친구에게 안부라도 전하는 고결한 삶의 하루를 권해본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