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한국전력,기후변화 공동대응 방안 등 모색

제1차 전력그룹사 사장단 회의 개최
한국전력은 신기후 체제에 따른 온실감축 목표 달성 등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요구에 대응한 전력그룹사 공동의 대응방안 및 일련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시 서초구 소재 한전 아트센터에서 열린 '2016년도 제1차 전력그룹사 사장단회의'에는 조환익한전 사장을 비롯, 한수원, 남동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 등 6개 발전자회사 및 한전기술, 한전KPS, 한전연료, 한전KDN 등 전력그룹사 총 11명의 사장단이 배석했다.

이날 회의는 ‘파리기후협약의 영향과 전력산업 대응방안’을 주제로, 외부 환경경제학 전문가인 김정인 중앙대 교수의 특강, 발전회사 공동 온실가스 감축방안 발표순으로 진행됐다.

한전은 조환익 사장 취임(‘12.12)이후 소통 활성화를 통해 구축된 신뢰와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전력업계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최우선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부응하기 위하여 한전을 중심으로 저탄소전원(신재생에너지)을 확대하고, 더불어 에너지 신산업 확산을 위한 투자활성화에 적극 나설 것을 다짐했다.

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을 위해 국내외 네트워크를 공동으로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공동 수립, 탄소포집기술(CCS) 개발, 노후 발전소 성능보강 등을 범 전력그룹 차원에서 공동 추진하기 위해 전력그룹사 공동 ‘기후변화 대응 협의체’ 등을 구성해 정부정책에 적극 부응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이날 회의에는 오는 11월초 개최예정인 ‘2016년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XPO 2016)’ 개최계획을 공유하고, 최근 북핵 위기 관련 전력분야 사이버보안 대책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력그룹사 사장단은 뒤이어 신기후체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에너지 신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상호 협력관계는 더욱 발전되어야 한다는 점에 동의하고, 안정적이고 친환경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적극 공조해 나가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