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동서발전 CEO,중소기업 애로해소 대장정 돌입동반성장 4.0 모델(동서발전 東西東幸) 구현

한국동서발전(주)(사장 김용진)는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강화하기 위해 CEO가 협력중소기업을 직접 방문하여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이를 해소하는 ‘CEO 현장경영’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CEO 현장경영’ 프로젝트는 지난 6월 한국동서발전이 선포한 동반성장 4.0 모델인 ‘가치발전 동서동행(東西同幸)’의 연장선상으로서 협력중소기업들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고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직접 청취하여 실질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동서발전은 1일 협력중소기업인 ㈜해강알로이(경기도 김포시 소재)를 직접 방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총 20여개사를 방문해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소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해강알로이를 방문한 김용진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해강알로이의 해외수출 성공사례에 대한 얘기를 듣고 “우리나라가 발전설비 핵심부품 수출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해강알로이와 같은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갖춘 협력사들이 많이 생겨날 수 있도록 과감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말했다.

CEO 현장경영 프로젝트 통해 CEO가 청취한 애로사항은 규제개선, 구매확대 등 분야별로 나눠 실무부서에서 일차적으로 해소방안을 수립하고 공청회를 거쳐 최종방안을 수립한 후 연말에 CEO와 협력 중소기업간 워크숍을 열어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동반성장 4.0모델인 ‘가치발전 東西東幸(동서동행)’을 실현하기 위해 CEO와 경영진뿐만 아니라 전체 임직원이 합심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정유진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